뷰페이지

“망했다가 다시 운영”…500원에 아이들 배불리 먹이는 ‘이 식당’

“망했다가 다시 운영”…500원에 아이들 배불리 먹이는 ‘이 식당’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2-25 11:40
업데이트 2024-02-25 11: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남 창원시 ‘500원 식당’…방학기간 운영
아동·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이용…후원 잇따라

이미지 확대
500원 식당 식사. 블라썸여좌사회적협동조합 제공
500원 식당 식사. 블라썸여좌사회적협동조합 제공
아이들이 500원만 내면 점심을 해결할 수 있는 곳이 경남 창원시에 있다. 예산 문제로 문을 닫아야만 했던 적도 있었지만, 주변의 관심으로 아이들은 이번 겨울방학에도 따뜻한 한 끼를 먹었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 있는 ‘500원 식당’에서 이번 겨울방학에 약 1000명의 아동과 청소년이 점심을 해결했다.

이번 방학 운영 마지막 날인 지난 23일 점심에는 식당이 문을 연 오전 11시 30분부터 아이들이 몰려들었고, 식당 운영을 마감하는 오후 1시 30분 전에 재료가 동났다.

이 식당을 이용한 한 학생은 “음식이 정말 맛있고 싼 가격이라 또 오고 싶다”고 전했다.
이미지 확대
붐비는 500원 식당. 블라썸여좌사회적협동조합 제공
붐비는 500원 식당. 블라썸여좌사회적협동조합 제공
방학 기간 아이들이 500원만 내면 점심을 제공하는 500원 식당은 ‘블라썸여좌사회적협동조합’(조합)이 운영한다.

‘학교 급식이 나오지 않는 방학에 아이들이 굶지 않고 밥을 먹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출발한 식당은 지난 2022년 여름방학 운영을 시작했다. 아동·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완전 무료로 운영할 수도 있었지만, 공짜 밥을 먹는다는 사실에 아이들이 주저하는 경우가 많았기에 최소한의 금액인 500원만 받는다. 조합은 밥값으로 받는 돈 500원도 다른 곳에 기부한다.

그러나 예산 문제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식당을 처음 운영할 당시 경남도와 창원시로부터 보조금 1000만원을 지원받았으나, 이후 보조금이 사라져 운영이 쉽지 않았다. 결국 지난 2022년 겨울방학엔 문을 닫았다.

지난해 여름방학에는 기업 후원을 받아 다시 식당을 운영했지만, 사업비 확보가 잘 안돼 또 문을 닫는 건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이런 사연이 지역 언론에 보도되자 기업과 개인 후원이 잇따랐다.

아이들 호응까지 더해져 현재 조합에는 약 5200만원의 후원금이 모였다. 앞으로 방학 때마다 2년 6개월을 더 운영할 수 있는 돈이다.

지난해 12월 전수진 조합 사무국장은 “아이들이 방학만 되면 식당을 계속 운영하냐고 물어 왔는데 그때마다 ‘열심히 노력해볼게’라고 대답할 뿐이었다”며 “(후원금이 모여) 식당 운영을 계속할 수 있게 돼 너무 좋다”고 말한 바 있다.

전 사무국장은 이날 “아이들 반응이 예상보다 너무 좋았고 조합 취지에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줘 힘이 샘솟는다”고 밝혔다.

조합은 이용 만족도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식당을 더 개선해 올해 여름방학에 다시 문을 열 계획이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