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이강인과 어깨동무한 손흥민…“주장으로서 부탁한다”며 전한 말

이강인과 어깨동무한 손흥민…“주장으로서 부탁한다”며 전한 말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2-21 08:54
업데이트 2024-02-21 09: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손흥민 인스타그램
손흥민 인스타그램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당시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진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의 사과를 받았다고 전하며 “강인이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호소했다.

앞서 지난 14일 요르단과의 아시안컵 준결승을 앞두고 손흥민과 이강인이 충돌한 사실이 세상에 알려진 바 있다.

손흥민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 무겁고 어려운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며 “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저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말했다. 이는 이강인이 손흥민에게 직접 찾아가 사과했다고 밝힌 지 약 한 시간 만이다.

손흥민은 글에서 “저도 어릴 때 실수도 많이 하고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적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좋은 선배님들의 따끔한 조언과 가르침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강인이가 이런 잘못된 행동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저희 모든 선수들이 대표팀 선배로서, 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보다 좋은 사람,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펴 주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도 제 행동에 대해 잘했다 생각하지 않고 충분히 질타받을 수 있는 행동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저는 팀을 위해서 그런 싫은 행동도 해야 하는 것이 주장의 본분 중 하나라는 입장이기 때문에 다시 한번 똑같은 상황에 처한다고 해도 팀을 위해 행동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앞으로 더 현명하고 지혜롭게 팀원들을 통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이강인에 대한 용서도 부탁했다. 그는 “그 일 이후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달라”며 ‘대표팀 주장’으로서의 부탁이라고 전했다.

손흥민은 “우리는 늘 한 팀으로 한 곳만 바라보려 노력해 왔다”며 대표팀 내 편 가르기에 관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축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소란스러운 문제를 일으켜서 진심으로 죄송하고 앞으로 저희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이 계기로 더 성장하는 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번 대한민국 대표팀 주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강인 역시 이날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려 “그날 식사자리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 봐도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이었다. 이런 점들에 대해서 깊이 뉘우치고 있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국민연금 개혁 당신의 선택은?
국민연금 개혁 논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연금개혁특별위원회 산하 공론화위원회는 현재의 보험료율(9%), 소득대체율(40%)을 개선하는 2가지 안을 냈는데요. 당신의 생각은?
보험료율 13%, 소득대체율 50%로 각각 인상(소득보장안)
보험료율 12%로 인상, 소득대체율 40%로 유지(재정안정안)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