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아들이 죽었어도 이랬겠나”…‘채상병 특검법’ 폐기에 눈물 쏟은 해병대 전우

“당신 아들이 죽었어도 이랬겠나”…‘채상병 특검법’ 폐기에 눈물 쏟은 해병대 전우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4-05-29 10:03
업데이트 2024-05-29 10: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이 부결되자 해병대예비역연대 회원이 울분을 토하며 본회의장에서 나오고 있다.  2024.5.28 연합뉴스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이 부결되자 해병대예비역연대 회원이 울분을 토하며 본회의장에서 나오고 있다. 2024.5.28 연합뉴스
“당신들의 아들이 죽었다 해도 이렇게 하겠습니까? 국민의힘 국회의원들, 당신의 손자가 죽었다 해도 이런 행동 하시겠습니까?”

윤석열 대통령이 앞서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한 ‘해병대 채 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채 상병 특검법)이 지난 28일 21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에서 재표결됐지만 부결되면서 폐기됐다. 국회 본회의장 방청석에 앉아 숨죽인 채 결과를 기다렸던 해병대 예비역연대 회원들은 부결 결과에 고성과 함께 울분을 토해냈다.

이날 해병대를 상징하는 붉은 티셔츠를 입은 해병대 예비역들은 본회의 시작 1시간 전부터 미리 모여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채상병 특검법’에 찬성해달라며 거듭 호소했다.

그러나 채상병 특검법은 무기명 투표 결과, 재석 의원 294명 가운데 찬성 179명, 반대 111명, 무효 4명으로 부결됐다.
이미지 확대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해병대예비역연대 회원들이 재의결 안건으로 상정된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이 부결되자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소리치고 있다. 2024.5.28 연합뉴스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해병대예비역연대 회원들이 재의결 안건으로 상정된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이 부결되자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소리치고 있다. 2024.5.28 연합뉴스
해병대 예비역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고성과 함께 울분을 토해냈다. 이들은 방청석에서 일어나 “나쁜 ×들아! 뭐 하는 거야 국회!”, “채 해병 특검을 거부한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에 격퇴작전을 선포한다”며 거세게 항의했다.

국회 관계자들은 진정시키려고 했지만 해병대원들의 분노는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고, 눈물을 흘리는 이들도 있었다.

베트남전 참전 유공자 이근석(해병대 214기)씨는 “당신들의 아들이 죽었다 해도 이렇게 하겠습니까? 국민의힘 국회의원들, 당신의 손자가 죽었다 해도 이런 행동 하시겠습니까?”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정원철 해병대 예비역연대 회장은 “우리 후배가 안타깝게 숨졌다. 그것을 밝혀달라는 게 우리의 뜻이었다”며 “그런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권은 도대체 무엇을 했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채 해병 특검을 거부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권에 참수 작전을 선포한다”며 “정권 퇴진 선봉에 설 것이고 그들을 끌어내는 최일선에 설 것이다. 우리는 칼끝이 되어 윤석열 정권을 끌어내리고 우리 해병대의 무너진 명예를 되찾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해병대 예비역 연대는 이번 주말 야당과 함께 장외 집회에 동참하고, 22대 국회에서의 ‘채상병 특검법’ 통과를 거듭 촉구할 방침이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