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다급해지면 말 듣는 척…대선 때도 90도 인사”

이준석 “尹, 다급해지면 말 듣는 척…대선 때도 90도 인사”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4-23 17:28
업데이트 2024-04-23 17: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4.22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4.22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4·10 총선 이후 행보를 두고 “다급해지면 말을 듣는 척한다”고 혹평했다.

이 대표는 22일 오후 MBC 라디오 ‘권순표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윤 대통령이 영수회담을 제안하고 바뀌고 있다고 느끼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윤 대통령은)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그리고 다급해지면 말을 듣는 척한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제가 너무 많이 겪어봤지 않냐”며 “대선 때도 질 것 같으면 와서 90도 인사하고 그랬다. 근데 대선 끝나니까 그거를 절치부심하고 있다가 바로 쫓아냈다. 어떤 면에선 너무나도 인간적인 분”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대선 승리 이후인 2022년 7월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징계 처분을 받은 뒤 당 대표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그는 이어 “그래도 지금 윤 대통령이 위기를 인식한 것 자체가 그나마 대한민국에는 다행”이라며 “정상적인 정치 세력이라면 지난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심판당했으면 위험을 인지했어야 한다. 근데 국민들이 준엄한 심판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자체 행복 회로를 돌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인요한 혁신위로 시간 끌고 본인이 후계자로 생각하는 한동훈 비대위를 출범시켰다”며 “‘뼈를 깎는 쇄신’을 해야 하는데 ‘때를 미는 세신’을 하면서 버티려고 했던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지금도 인선하는 걸 보면 위기의식은 있는 것 같은데 어느 누구도 윤석열 정부를 위해 일하려 하지 않겠구나 (싶다)”라며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 임명 등 전날 발표된 인선을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청사 브리핑룸에서 비서실장 인선 결과를 직접 발표하며 새 비서실장으로 국민의힘 5선 중진인 정진석 의원을 임명했다. 윤 대통령은 정 의원의 이력을 소개하며 “잘 수행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기자들과 만나 직접 인사를 발표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른 시일 내 영수회담에 나설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19일 이 대표와 5분간 통화하며 “다음 주에 형편이 된다면 용산에서 만나자”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