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논란에 “난 상관없는 일”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논란에 “난 상관없는 일”

곽혜진 기자
입력 2021-09-26 11:22
업데이트 2021-09-26 20: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2021.5.3 연합뉴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2021.5.3 연합뉴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로부터 6년 근무 뒤 50억원에 달하는 이례적인 퇴직금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곽 의원은 “아들과 회사 사이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화천대유 측도 “회사 규정에 따른 정당한 지급”이라며 논란을 일축했다.

앞서 노컷뉴스는 “대학에서 산업디자인, 대학원에서 도시·부동산 개발을 전공한 곽 의원 아들이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퇴사하기 전까지 대리 직급으로 보상팀에서 일하다 지난 3월 퇴사하고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았다”고 26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화천대유 측은 “합법적 절차를 통해 지급한 퇴직금”이라며 절차상 어떤 문제도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곽 의원 역시 “아들한테 최근 성과급으로 (회사로부터) 돈을 받은 게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뿐 회사하고 아들의 관계이기 때문에 자세하게 물어보진 않았다”면서 “(나와 상관없이) 회사와 아들 사이에서 있었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액수가 지나치게 크다는 지적에는 “회사가 (그만큼) 벌었으니깐, 형편이 되니깐, 얼마인지 모르겠지만 준 거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화천대유에 투자한 곽 의원이 배당금 성격으로 아들 퇴직금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에는 “투자했으면 진작 다 드러났을 것”이라고 했다.

최근 곽 의원은 아들이 화천대유를 다닐 당시 월급이 233만원(2015년 7월~2018년 2월), 333만원(2018년 3월~9월), 383만원(2018년 10월~2021년 3월)이었다고 밝혔다. 통상 이 정도 수준의 월급일 경우, 퇴직금은 2500만원 남짓이다.

검사 출신인 곽상도 의원은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을 거쳐 아들이 입사할 무렵,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지냈다. 이후 2016년 20대 국회에 진출해 재선에 성공했으며 문재인 대통령 일가 저격수로 이름을 떨쳤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