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률 높이려 쓰는 ‘안심번호’… 되레 허위조사 참여 부추긴다 [열린 경선과 그 적들-총선리포트]

응답률 높이려 쓰는 ‘안심번호’… 되레 허위조사 참여 부추긴다 [열린 경선과 그 적들-총선리포트]

이경주 기자
이경주 기자
입력 2024-01-09 02:30
업데이트 2024-01-09 06: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서울신문 그래픽
서울신문 그래픽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지방선거 등의 경선에서 사용하는 자동응답전화(ARS) ‘안심번호’가 응답률을 높이려는 목적과 별도로 허위 조사 참여를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온다. 양당은 총선·지방선거를 향한 경선에서 당원(국민의힘 책임당원·민주당 권리당원) 투표 50%와 일반 국민 ARS 여론조사 50%의 결과를 취합한다. 이 중 일반 국민 ARS 여론조사는 3개 통신사(SKT·KT·LG유플러스)에서 받은 ‘안심번호’로 진행한다.

●개인정보 노출 안 되게 가상 번호로 변환

안심번호는 이용자의 실제 휴대전화번호가 노출되지 않도록 가상의 번호로 변환한 것이다. 통상 ‘010’으로 시작하는 11자리 휴대전화번호를 ‘050’으로 시작하는 11~12자리로 변환해 제공하며 여론조사 업체가 이 안심번호로 ARS를 하면 휴대전화의 원래 소유주가 받는다. 안심번호는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응답률을 높이려 사용한다. 하지만 경선 비리 의혹이 불거져도 여론조사 참가자가 해당 지역구의 거주민인지를 확인하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또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안심번호는 휴대전화 요금의 ‘청구서 발행지’가 근거인데 이용자는 통신사 고객센터 애플리케이션으로 3분도 안 돼 허위 주소지로 바꿀 수 있다. 안심번호 덕에 해당 지역구에 살지 않아도 주소지를 바꿔 경선에 참여할 수 있고, 사후에 걸릴 염려도 없는 셈이다.

●지역구 거주민인지 확인 못 해 사후 처벌 염려도 없어

이에 대해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은 수사 권한이 없어 개인정보를 확인할 수 없고 당 차원에서 경선 조작 문제를 들여다보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여론조사 업계 관계자는 “특정 지역 응답률이 다른 지역에 비해 지나치게 높을 경우 데이터를 다시 들여다본다”고 말했다.

특별기획팀
2024-01-09 4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