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다 접어두고 먼저 尹 대통령 만나겠다”

이재명 “다 접어두고 먼저 尹 대통령 만나겠다”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4-04-26 09:40
업데이트 2024-04-26 11:0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사진은 22년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왼쪽)과 이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오른쪽). 대통령실 제공·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화 통화를 통해 다음주 적당한 시기에 용산에서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사진은 22년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왼쪽)과 이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오른쪽). 대통령실 제공·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진행된 영수회담 실무진 조율이 난항을 겪는 상황과 관련해 “다 접어두고 먼저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랜만에 하는 영수회담이라 의제도 좀 정리하고, 미리 사전 조율도 해야 하는데 그것조차도 녹록지 않은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복잡한 의제들이 미리 좀 정리됐으면 좋았을 텐데 쉽지 않은 것 같다”며 “그것을 정리하느라 시간을 보내기가 아쉽기 때문에 신속하게 만날 일정을 잡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통령실과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윤 대통령과 이 대표 간 회담 의제 등을 협상하기 위한 2차 실무 회동을 열었으나 또다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을 만나서 총선에서 드러난 우리 국민들의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 민생현장의 참혹한 현실을 제대로 전달하고 또 필요한 조치들을 할 수 있도록 요청드리도록 하겠다”며 “대통령께서도 우리 국민들의 이런 어려운 상황, 또 총선 민의를 잘 들어주시고 절박한 심정으로 어떻게 하면 이 난국을 타개할 수 있을지를 함께 고민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아울러 “지금 우리 국민들 삶이 하루하루가 그야말로 전쟁 같다”며 “최우선 과제는 민생 위기 극복 방안을 만들어 신속하게 집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혁기 민주당 당대표 정무기획실장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이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에게 대통령과의 회담을 적극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3차 실무 회동은 이날 오전 중 진행한 뒤 오후 2시에 용산 대통령실과 국회에서 각각 결과 브리핑을 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곧이어 기자단 공지를 통해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일정 등 확정을 위한 실무 협의에 바로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 2차 실무 회동에서 민주당은 1인당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지급과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등에 대한 답변을 양자회담 전에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통령실은 사실상 결론을 내놓고 회담을 하는 것은 있을 수 없으며, 의제에 제한을 둬서도 안 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