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총동창회 “김준혁 후보 사퇴를 위해 총력”

이화여대 총동창회 “김준혁 후보 사퇴를 위해 총력”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24-04-03 13:54
업데이트 2024-04-03 13: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수원정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후보가 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4.4.2. 연합뉴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수원정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후보가 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4.4.2. 연합뉴스
이화여대 총동창회가 3일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국회의원 후보의 ‘이대생 미군 장교 성 상납’ 발언과 관련,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총동창회는 이날 ‘이화여대 총동창회의 입장’을 통해 “김준혁 후보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총동창회는 “김준혁 후보의 발언은 이화의 역사를 폄하했을 뿐 아니라 재학생과 동창생 모두에게 극심한 모욕감을 안겨 줬다”며 “동시에 이 나라 여성 전체에 대한 성차별적 혐오를 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가 ‘성평등’을 지향하는 대한민국의 정치인으로서 자질이 없음을 입증하는 명백한 증거”라며 “후보직 사퇴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2022년 8월 유튜브 채널 ‘김용민 TV’에 출연해 “전쟁에 임해서 나라에 보답한다며 종군 위안부를 보내는 데 아주 큰 역할을 한 사람이 김활란(이화여대 초대 총장)”이라며 “미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 장교에게 성 상납시키고 그랬다”고 했다.

김 후보는 이 밖에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일본군 시절 종군 위안부와 성관계를 가졌을 가능성을 제기하거나 수원 화성을 여성의 가슴에 비유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김 후보 측은 김 총장의 친일 반민족행위를 소개하려 했던 것일 뿐, 여성 비하 발언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했다.

이화여대도 전날 김 후보의 발언을 강력히 비판하며 사퇴를 요구했다.

이화여대는 “김준혁 후보의 본교 구성원을 향한 명예훼손 발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김 후보가 지금이라도 자신의 발언과 태도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후보직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국민의힘도 연일 비판 발언을 쏟아냈다.

국민의힘 비례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선대위 공보단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거대 야당의 여성의원과 후보, 여성단체는 김준혁 후보의 성 상납 망언에 왜 침묵하냐”며 “이재명 대표의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여성혐오 발언을 떠올리면 두 분의 여성관이 유사하다는 생각도 들게 한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