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野 한동훈에 막말 공세, 제 얼굴에 침 뱉기다

[사설] 野 한동훈에 막말 공세, 제 얼굴에 침 뱉기다

입력 2023-11-16 02:14
업데이트 2023-11-16 02: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한동훈(오른쪽) 법무부 장관에 대한 막말을 도를 넘었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대표가 최근 ‘건방진 놈’, ‘어린 놈’이라며 막말을 쏟아냈다. 뉴시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한 야권 인사들의 막말이 도를 넘어섰다. 모독에 폄훼, 욕설까지 화자(話者)의 인격을 의심케 하는 막말 릴레이를 이어 가고 있다. 내년 총선까지 4개월여, 정치의 계절이 됐다지만 해도 너무한다. 윤석열 정부 국무위원 가운데 야당 의원들의 부조리한 질의에 당당히 맞서며 촌철살인의 답변으로 응수하는 한 장관은 야당에게는 분명 눈엣가시일 것이다.

최근 한 장관에 대한 막말의 포문을 연 것은 다름 아닌 돈봉투 사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다. 송 전 대표는 지난 9일 “한동훈을 반드시 탄핵해야 한다”면서 “건방진 놈”, “어린 놈”, “물병을 머리에 던져 버리고 싶다”고 발언했다. 그것도 모자라 그제는 “후지게 법무부 장관을 하고 있고 수사도 후지게 한다”고 비난했다. 신당 창당설까지 나도는 송 전 대표가 유권자의 관심을 끌려는 의도야 뻔하지만, 수법이 너무 조악하고 저급하다.

그러니 당내 후배 정치인들이 너도나도 ‘한동훈 때리기’에 이름을 올리는 게 아닌가. “구토가 났다”(유정주 의원), “한동훈 같은 ××(들)”(민형배 의원)에 이어 “금도를 지키지 못하면 금수”, “금수의 입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물 것”(김용민 의원) 같은 보통 사람이라도 입에 담지 못할 말을 예사롭게 SNS 등에 올린다. 총선을 앞두고 초선 의원들이 공천을 따려고 지도부에 충성 경쟁하는 모습은 딱하기까지 하다. 강성 지지층에 어필하려는 의도인지는 몰라도 이런 식으로 제 얼굴에 침을 뱉어서야 어찌 다수 국민에게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겠나.

22대 국회만은 국민의 정치 혐오증을 불식시켜야 하는데 자라나는 미래 유권자들이 대한민국 정치를 어떻게 보고 클지 정말이지 걱정스럽다.
2023-11-16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