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긴 저 남자 누구?” 女心 뒤흔든 AG 수영선수 정체는 [넷만세]

“잘생긴 저 남자 누구?” 女心 뒤흔든 AG 수영선수 정체는 [넷만세]

이정수 기자
이정수 기자
입력 2023-09-25 07:26
업데이트 2023-09-25 11:1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중국 국가대표 왕순, 수려한 외모로 주목
2020 도쿄올림픽 개인혼영 200m 금메달
여초 커뮤 등서 “배우보다 잘생겼다” 열광
중국 선수 칭찬에 못마땅한 일부 반응도
왕순 웨이보엔 中공산당 행사 참석 사진
이번 대회선 성화 봉송 최종 주자로 활약


이미지 확대
24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안게임 남자 200m 개인혼영 결승전에서 중국의 왕순이 자신의 우승을 확인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3.9.24. AP 연합뉴스
24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안게임 남자 200m 개인혼영 결승전에서 중국의 왕순이 자신의 우승을 확인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3.9.24. AP 연합뉴스
“너무 잘생겨서 넋 놓고 보다가 검색해봤더니 다들 한마음.”(엑스·옛 트위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100m에 출전한 황선우와 이호준을 응원하기 위해 많은 국민들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던 24일 저녁, 카메라에 잡힌 한 외국인 선수에 한순간 소셜미디어(SNS)가 들썩였다.

이날 엑스와 여러 온라인 여초 커뮤니티에서는 중국 수영 국가대표 왕순(29)이 이번 아시안게임 스타로 떠올랐다.

중국이 수영 첫날인 이날 7개 종목 모두에서 금메달을 싹쓸이한 가운데 왕순은 남자 개인혼영 200m에서 1분54초62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자신이 우승하며 작성한 1분55초00의 아시아 기록을 깼다.

이미지 확대
24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안게임 남자 200m 개인혼영에서 우승한 중국의 왕순(왼쪽)과 은메달을 딴 친하이양이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3.9.24 AP 연합뉴스
24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안게임 남자 200m 개인혼영에서 우승한 중국의 왕순(왼쪽)과 은메달을 딴 친하이양이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3.9.24 AP 연합뉴스
왕순이 시상대 꼭대기에 올라 환한 미소를 지은 직후 여러 여초 커뮤니티에 동시다발적으로 그에 대한 반응이 쏟아졌다.

실시간으로 반응이 넘쳐난 ‘더쿠’에서는 댓글 수백개가 달린 왕순 관련 글들이 연속으로 등장했다.

더쿠에서는 “황선우 경기 기다리다 깜짝 놀랐다”, “중국 드라마 배우들보다 훨씬 잘생겼다”, “엄마랑 같이 보는데 동시에 잘생겼다고 함”, “몸도 대박이다” 등 외모 칭찬 외 반응을 찾기가 힘들 정도였다.

이미지 확대
24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안게임 남자 200m 개인혼영 결승전에서 중국의 왕순이 자신의 우승을 확인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3.9.24. AP 연합뉴스
24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안게임 남자 200m 개인혼영 결승전에서 중국의 왕순이 자신의 우승을 확인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3.9.24. AP 연합뉴스
이 같은 여초 커뮤니티 반응이 전해진 남초 커뮤니티에서도 “저 얼굴로 수영을 하네. 배우 해도 먹고 들어갈 것 같은데”(루리웹), “나랑 얼굴 바꾸자. 내가 딱 중국 사람처럼 생겼다”(이종격투기) 등 잘생긴 외모를 인정할 수밖에 없다는 반응이 많았다.

다만 왕순의 국적이 중국이라는 점 때문에 소수의 일부 네티즌들은 “(중국 선수 칭찬하는) 조선족이 커뮤니티에 많은 것 같다”(더쿠), “우리나라만큼 외모에 미쳐 있는 나라는 없는 것 같다”(엠엘비파크)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미지 확대
중국 수영 국가대표 왕순이 지난달 23일 웨이보에 중국 공산당 제1차 전국대표대회 현장에서 찍었다며 올린 사진 일부. 왕순 웨이보 캡처
중국 수영 국가대표 왕순이 지난달 23일 웨이보에 중국 공산당 제1차 전국대표대회 현장에서 찍었다며 올린 사진 일부. 왕순 웨이보 캡처
왕순의 SNS 계정을 보면 수영과 훈련 관련 사진 외에도 중국 특유의 붉은색 옷을 입고 중국 공산당 행사에 참석했을 때 찍은 사진도 눈길을 끈다.

그는 지난달 23일 자신의 웨이보에 중국 공산당 제1차 전국대표대회 현장에서 찍었다는 사진을 올리며 “혁명 선열들의 위대한 정신을 배울 수 있는 매우 뜻깊은 학습이었다”고 적었다.

한편 1994년생인 왕순은 저장성 닝보 출신으로 6세에 수영을 시작했고 13세에 수영팀에 입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 확대
왕순 웨이보 캡처
왕순 웨이보 캡처
이미지 확대
23일 오후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마지막 성화 주자인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개인혼영 200m 금메달리스트 왕순이 성화를 전달받고 있다. 2023.9.23 연합뉴스
23일 오후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마지막 성화 주자인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개인혼영 200m 금메달리스트 왕순이 성화를 전달받고 있다. 2023.9.23 연합뉴스
2011년 중국수영선수권대회 남자 개인혼영 400m에서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는 등 이후 해마다 여러 기록을 새로 썼고, 2016년 수영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중국 선수로선 처음으로 남자 개인혼영 200m 금메달을 획득했다.

2021년 자신의 주 종목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딴 그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최종 성화 봉송 주자로 등장하기도 했다.

[넷만세] 네티즌이 만드는 세상 ‘넷만세’. 각종 이슈와 관련한 네티즌들의 생생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담습니다.
이미지 확대
이정수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