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음식물처리기 ‘블루벤트 무무’, 독일 국제 가전박람회(IFA) 2023 참가

AI 음식물처리기 ‘블루벤트 무무’, 독일 국제 가전박람회(IFA) 2023 참가

입력 2023-09-04 15:35
업데이트 2023-09-04 15: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온실가스의 주범’ 음식물쓰레기 최대 95% 감량
처리 완료 후 탄소 배출량 눈으로 직접 확인 가능


이미지 확대
국제 가전 박람회(IFA) 2023에 참가한 ‘블루벤트 무무’ 홍보 부스.
국제 가전 박람회(IFA) 2023에 참가한 ‘블루벤트 무무’ 홍보 부스.
독일 베를린에서 1일부터 5일까지 열리는 국제 가전 박람회(IFA) 2023에 종합생활가전 브랜드 ‘블루벤트’가 참가해 관람객의 시선을 끌고 있다.

독일 IFA는 미국 라스베가스 가전전시회 CES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 등과 함께 세계 3대 IT 가전 박람회로 손꼽히며 약 25만명의 방문객이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다.

음식물처리 분야에서의 혁신을 이끌어내고 있는 블루벤트는 이번 행사에서 AI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제품인 ‘블루벤트 무무’를 선보였다.

‘블루벤트 무무’는 최신 AI 기술과 친환경 트렌드를 접목한 음식물처리기다. 음식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최대 95%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

사용자가 기기에 음식물을 투입하면 AI가 자동으로 무게와 양 등의 상태를 감지해 처리시간을 계산하고 처리과정을 자동으로 진행한다. 또한 3단 임펠러를 통해 음식물을 강력하게 분쇄해 부피를 95% 이상 감소시켜 효율적이다.

뿐만 아니라 음성 안내와 LCD 디스플레이를 통해 음식물 처리 결과와 탄소 배출 감소량을 확인할 수 있으며 120도 고온으로 건조통을 자동으로 살균 세척하는 기능을 갖춰 유지보수가 간편하다.

블루벤트 관계자는 “블루벤트 무무는 첨단 기술이 활용된 환경 친화적인 제품으로 글로벌한 친환경 소비와 탄소 중립을 추구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블루벤트 브랜드를 글로벌 시장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21년 유럽연합(EU)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55%로 상향하고 2050년에는 완전한 기후 중립을 달성하는 ‘Fit For 55’ 정책을 발표했으며, 이를 토대로 올해 2000여개 업체들이 참가한 IFA 2023 행사에서는 AI를 활용한 ‘친환경’과 ‘고효율’이 핵심 화두로 떠올랐다.
온라인뉴스팀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