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로 차 없는 거리 돌려달라”…신촌서 따릉이 대행진

“연세로 차 없는 거리 돌려달라”…신촌서 따릉이 대행진

강동용 기자
강동용 기자
입력 2023-06-04 16:00
업데이트 2023-06-04 16: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4일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에서 연세로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제1회 따릉이 대행진’ 참가자들이 행진에 앞서 ‘미래를 향한 라이딩’이라는 슬로건을 외치고 있다.
4일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에서 연세로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제1회 따릉이 대행진’ 참가자들이 행진에 앞서 ‘미래를 향한 라이딩’이라는 슬로건을 외치고 있다.


“10년 가까이 유지되던 ‘차 없는 거리’가 해제되니 도로에 차가 늘어났고, 걸어 다니는 게 위험하다고 느껴졌어요.”

4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로에서 열린 ‘제1회 따릉이 대행진’에 참석한 신상호(48)씨는 “연세로가 다시 차 없는 거리가 됐으면 좋겠다”며 중학생 딸과 함께 따릉이를 타고 행진에 동참했다.

연세로의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문제를 알리기 위한 이날 행사에 100여명의 시민이 참석했다. 하얀색 티셔츠를 입은 참가자들은 준비운동과 자전거 점검을 마치고 오후 2시부터 1시간 정도 연세로와 마포구 일대를 자전거를 타고 행진했다. 직장인 황인태(30)씨는 “연세로는 도로가 2차선이라서 좁은 편”이라며 “시민들을 위해 다시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지정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세로는 2014년 ‘보행환경을 개선하겠다’는 취지로 서울시 최초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지정됐다. 또 금요일 오후부터 일요일 저녁까지 주말엔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됐다. 서울시는 연세로 상인들의 요청으로 지난 1월부터 오는 9월까지 대중교통전용지구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한 상태다. 연세로 상권과 교통 등을 지켜본 이후 최종 운영 방향이 결정된다.

서울환경연합을 비롯해 시민단체와 연세로 주민·대학생들로 구성된 연세로 공동행동의 손솔 집행위원장은 “9년 만에 일방적으로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해제된 연세로 문제를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연세로에 차가 다니는 것은 과거로 돌아가는 일”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강동용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