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로 뛰어든 경찰관…주민대피 후 할머니까지 업고 나와

불길로 뛰어든 경찰관…주민대피 후 할머니까지 업고 나와

김기성, 신진호 기자
입력 2023-05-07 12:04
업데이트 2023-05-07 12: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자료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자료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화재가 발생한 건물로 뛰어들어 거동이 불편한 80대 할머니를 업고 13층을 걸어서 대피한 경찰관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7일 부산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오전 4시 39분쯤 부산 북구의 한 15층짜리 주상복합건물 꼭대기 층에서 불이 났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북부경찰서 김동희(37) 형사는 시민들에게 화재 사실을 알리기 위해 건물 내부에 들어가 일일이 문을 두드렸다.

13층 복도에서 한창 주민들을 대피시키던 중 한 주민이 혼자 사는 할머니가 있다며 김 형사에게 집을 가리켰다.

실제 주민이 알려준 곳에 가보니 거동이 어려운 A(87)씨가 보행 보조기에 의지해 막 나오려던 참이었다.

김 형사는 이를 본 순간 A씨를 업어서 내려가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는 “화재로 엘리베이터가 가동을 중단한 데다 검은 연기가 자욱이 차올라 한시가 급한 순간이었다”면서 “위험이 도사리는 상황에서 할머니가 거동까지 불편하다 보니 직접 업고 계단으로 가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당시의 급박한 상황을 전했다.

다행히 할머니는 김 형사와 함께 무사히 구조됐다.

사고 이후 컴퓨터 사용이 어려웠던 할머니는 요양보호사에게 대신 적어달라고 부탁해 부산경찰청 온라인 게시판에 감사 인사를 남겼다.

김 형사는 “평소 현장에서 만나는 주민들이 제 가족이라 생각하며 일하고 있다”면서 “늦게 경찰에 합격해 경력이 길지 않은데,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열심히 근무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기성 인턴기자·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