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발냄새인 줄…” 中호텔 침대 밑 시신 발견

“내 발냄새인 줄…” 中호텔 침대 밑 시신 발견

윤예림, 신진호 기자
입력 2023-05-05 11:40
업데이트 2023-05-05 20: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이미지.  픽사베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이미지.
픽사베이
중국의 한 호텔에서 악취를 맡은 투숙객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살인사건이 드러났다. 이 사건은 투숙객이 호텔 예약 사이트에 후기를 남기면서 관심을 모았다.

4일(현지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출신 관광객 A(37)씨는 지난 21일 티베트 성도 라사에 있는 호텔 ‘구장 슈화 인’에 묵었다.

A씨는 객실에 들어가자마자 강한 악취를 느꼈다. 그러나 “‘내 발이 문제가 아닐까’ 생각했다”고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A씨는 3시간 정도 침대 위에서 잠을 잔 후 저녁을 먹기 위해 호텔을 나서 다시 방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이후에도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썩은 냄새가 진동하자 경찰에 신고했다. 호텔에 방을 바꿔 달라고도 요구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침대 밑에서 시신 한 구를 발견했다. 수사 결과 해당 객실에서 피해자를 살해한 가해자가 시신을 침대 밑에 숨긴 채 도망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신원 정보를 확보하고 긴급 수배에 나서 가해자를 체포했다. 이후 경찰은 A씨의 신고 덕분에 살인 사건을 해결할 수 있었다면서 감사의 뜻을 표했다. A씨는 경찰의 연락으로 자신이 시신 위에서 잠을 잤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A씨는 호텔 측에 손해배상과 사과 성명 발표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금도 침대에 누우면 이상한 냄새가 나는 것 같아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A씨의 사연은 그가 한 호텔 예약 사이트에 객실 내에서 시체가 발견됐다는 후기를 남기면서 알려졌다.

호텔 측은 사실관계 확인을 묻는 지역 매체에 “허위 정보”라며 그의 주장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기차에서 한 남성이 체포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에 공유됐고, 이를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경찰은 체포된 남성이 라사 호텔 ‘구장 슈화 인’에서 시체를 발견한 사건과 관련된 용의자라고 밝혔다.
윤예림 인턴기자·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