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 중 비행기 엔진에 빨려 들어갔다…美공항 비극

작업 중 비행기 엔진에 빨려 들어갔다…美공항 비극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3-01-03 08:29
업데이트 2023-01-03 10: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새해를 앞둔 2022년 마지막 날, 미국의 한 항공사 직원이 지상에 세워진 비행기의 엔진 속으로 빨려 들어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현지시간) 미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에 따르면 앨라배마주의 몽고메리 지방 공항에서 지상 근무 직원이 산업 재해로 사망했다.

사망 사고는 지난달 31일 오후 3시쯤 발생했다. 아메리칸 항공 자회사인 피드몬트 에어라인의 한 직원은 공항 램프 구간에 세워진 아메리칸 항공 소속 비행기 근처에서 작업을 하던 중 작동 중인 엔진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숨진 직원은 수화물 담당 근로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발생한 후 공항 운영은 몇 시간 동안 중단됐다. 입·출국 항공편은 4시간 넘게 통제됐다가 오후 8시 30분에 운행이 정상적으로 재개됐다.

아메리칸 항공은 “팀원이 겪은 사고로 엄청나게 충격을 받았다”며 “우리는 고인의 가족과 다른 팀원들을 위해 기도할 것이며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NTSB는 연방항공청(FAA)과 함께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