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정말 천재가 맞았다”…日 매료시킨 임윤찬 첫 도쿄 공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4 17:28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3일 일본 첫 공연하는 피아니스트 임윤찬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첫 일본 공연을 하루 앞둔 2일 도쿄 주일 한국문화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연 포스터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 3일 일본 첫 공연하는 피아니스트 임윤찬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첫 일본 공연을 하루 앞둔 2일 도쿄 주일 한국문화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연 포스터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정말 천재가 맞네…피아노를 아름답게 연주할 수 있을까.”


지난 3일 일본 도쿄 미나토구 산토리홀에서 열린 피아니스트 임윤찬(18)이 연주를 끝내고 무대 뒤로 완전히 사라지자 한 70대 일본 여성이 상기된 목소리로 이같이 말했다. 공연은 끝났지만 이날 연주의 여운을 느끼려는 사람들이 자리를 떠나지 않고 있었다. 그가 지난 2일 주일 한국문화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도쿄에서 가장 하고 싶은 것은 일본 관객분들의 열정적인 마음과 분위기를 느끼는 것”이라고 했는데 그의 바람이 이뤄졌다.

임윤찬은 지난 6월 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최연소로 우승한 뒤 이날 도쿄를 시작으로 우승 기념 리사이틀을 열었다. 산토리홀의 2000여석의 좌석이 매진됐을 정도로 임윤찬의 연주에 대해 일본에서도 관심이 집중됐다. 또 임윤찬의 공연을 들으러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객도 눈에 띄었다.

임윤찬은 약 2시간 동안 이뤄진 도쿄 첫 공연에서 작곡가 올랜도 기번스의 ‘솔즈베리경-파반&가야르드’, 바흐의 ‘인벤션과 신포니아 중 15개의 3성 신포니아’(BWV 787~801), 프란츠 리스트의 ‘두 개의 전설’과 ‘단테를 읽고: 소나타풍의 환상곡’ 등을 연주했다. 그는 이번 선곡에 대해 “바로크 시대에서 가장 큰 뿌리를 내렸다고 할 수 있는 바흐의 15개의 신포니아를 연주하고 싶었다”며 “피아니스트에게 있어서 리스트란 피아노 리사이틀을 만든 창시자로서 그가 했던 일들이 정말 존경스러웠기 때문에 리스트의 곡을 연주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기자간담회에서 다소 수줍은 듯 작은 목소리로 소감을 말했던 임윤찬은 온데간데없이 공연장에서의 그는 카리스마가 넘쳤다. 특히 2부에서 그가 존경한다는 리스트의 현란한 곡을 연주할 때 분위기는 절정에 달했다. 격정적으로 연주할 때마다 숱 많은 더벅머리가 너풀거리는 게 인상적이었다. 숨 쉬는 것조차 잊어버릴 정도의 현란했던 연주가 끝나자 관객들은 기립박수와 환호성으로 새로운 피아노 스타를 환영했다.

일본인 관객들은 트위터에는 임윤찬의 연주에 대해 감동했다는 글을 남겼다. “그 작은 몸의 어디에서 나올까 싶을 정도로 박진감 있는 연주였다”, “일본에서 실제로 듣는 임윤찬의 연주는 예상을 뛰어넘었다” 등의 소감이 이어졌다.

임윤찬은 도쿄에 이어 이달 6일과 8일에는 통영국제음악당과 대전 카이스트 대강당에서, 10일에는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각각 리사이틀을 연다. 이후 2월 말 다시 일본을 찾아 도쿄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5번 ‘황제’를 협연할 예정이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