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김진수 다치고, 아마노 빠지고… 내일 ‘현대가 더비’ 점점 안갯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0-07 02:20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북, FA컵 4강전 도중 金 부상
울산, 아마노 반칙으로 출장 정지
K리그1 사실상 결승전에 큰 변수

김진수(오른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진수(오른쪽)

8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는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현대가(家) 더비’에 중대 변수가 생겼다. 전북은 핵심 수비 자원이자 국가대표 수비수인 김진수(30)가 부상을 당해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졌고, 울산도 공격 핵심 자원인 아마노 준(31)이 출장 정지 처분을 받은 것이다.

김진수는 지난 5일 울산과 치른 ‘2022 하나원큐 FA컵’ 4강 원정경기에 왼쪽 풀백으로 선발 출전해 1-1로 맞선 후반 43분 최철순과 교체됐다. 이날 김진수는 공수에 걸쳐 활약하다가 후반 38분쯤 허벅지를 부여잡고 주저앉았다. 전북이 2-1로 울산에 역전승을 거뒀지만 김진수가 부상을 당하면서 이겨도 웃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울산에도 비상이 걸렸다. 지난 1일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상대 선수 무릎을 밟은 아마노에 대해 한국프로축구연맹이 6일 2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내리면서 전북전에 뛰지 못하게 된 것이다.
아마노 준(오른쪽).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마노 준(오른쪽). 뉴스1

당초 분위기는 전북이 좋았다. 울산은 전북에 승점 5점이 앞서 있다. 하지만 지난 5일 FA컵에서 전북이 울산을 잡자 울산은 최근 3년 연속 막판 전북에 역전 우승을 내준 ‘가을 트라우마’가 되살아나는 것 같았다. 그런데 전북 김진수의 출전이 불투명해지자 분위기가 다시 울산으로 기우는 듯했지만 울산 아마노가 출장 정지 처분을 받으면서 상황은 알 수 없게 흘러가고 있다.

이번 현대가 더비는 K리그1 우승팀을 가리는 사실상의 결승전이다. K리그1 1위를 달리고 있는 울산(승점 69·20승9무5패)은 전북에 승리를 거두게 되면 승점 차를 8점으로 늘려 사실상 우승을 확정하게 된다. 반면 2위를 달리고 있는 전북(승점 64·18승10무6패)은 이번 경기에서 울산을 잡아야 승점 차가 2점으로 줄어 역전 우승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올 시즌 두 팀의 정규리그 전적은 1승1무1패다.

3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55·15승10무9패)는 8일 포항스틸야드에서 6위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46·12승10무12패)를 상대하고, 4위 인천(승점 49·12승13무9패)과 5위 강원FC(승점 48·14승6무14패)는 같은 날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만난다.



김동현 기자
2022-10-07 2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