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폴더블 잘나가네”…갤럭시 Z플립4·Z폴드4, 글로벌 주요국에서 ‘신기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22 09:22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삼성전자 모델들이 갤럭시 Z 플립4·Z 폴드4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전자 모델들이 갤럭시 Z 플립4·Z 폴드4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지난달 출시한 삼성전자의 차세대 폴더블폰 갤럭시 Z플립4와 Z폴드4가 인도, 동남아, 중남미 등 전 세계에서 실적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애플, 구글, 화웨이, 샤오미 등 해외 업체들도 잇달아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내놓으면서 글로벌 시장이 들썩일 전망이다.

2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Z4 시리즈 판매 실적은 전작인 Z3 시리즈와 비교해 인도는 1.7배, 동남아는 1.4배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동남아 국가 가운데 인구가 가장 많은 인도네시아에선 전작 대비 판매량이 2배 늘어났다.

지난 9일부터 판매를 시작한 브라질·멕시코 등 중남미 국가에서도 전작 대비 1.5배의 판매 성과가 나타났다. 유럽 초기 출하량도 전작 대비 2배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미 우리나라는 지난달 16~22일 진행한 사전판매에서 약 97만대가 판매돼 전작(92만대) 기록을 뛰어넘었다. 삼성전자는 현재까지 127개국에 폴더블 제품을 출시했다. 오는 29일 일본, 올 11월 중동과 아프리카 일부 국가에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당초 코로나19의 엔데믹(풍토병화) 전환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축소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최근 애플이 아이폰14 시리즈를 발표한 데 이어 구글도 다음달 신형 픽셀폰 발표를 앞두고 있어 다시금 시장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샤오미 등 중국 업체도 잇달아 신형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다.

양승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스마트폰 시장에서 성능이 좋은 고가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비중이 늘어나면서 삼성의 폴더블폰이 수혜를 보고 있다”며 “원자재, 물류비 상승에 따른 가격 인상이 이어지면서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판매 전략이 확대되는 만큼 향후에도 해당 시장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나상현·윤연정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