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우조선 무리한 先발주로 수백억 떼일 위기라니

[사설] 대우조선 무리한 先발주로 수백억 떼일 위기라니

입력 2022-08-18 20:24
업데이트 2022-08-19 01:4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대우조선해양이 2018년 인도네시아에 1차 납품한 1400톤급 잠수함. 2019년 같은 규모의 잠수함 3척을 추가로 수주했으나 지금까지 인도네시아 정부는 계약금을 지불하지 않고 있다. 대우조선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2018년 인도네시아에 1차 납품한 1400톤급 잠수함. 2019년 같은 규모의 잠수함 3척을 추가로 수주했으나 지금까지 인도네시아 정부는 계약금을 지불하지 않고 있다.
대우조선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1조원대 잠수함 납품 주문을 따냈는데 3년이 넘도록 계약이 정식 발효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계약금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잠수함에 들어갈 핵심 자재부터 덜컥 사들여 수백억원을 날릴 위기라고 하니 기가 막힌다.

대우조선은 2019년 4월 인도네시아에 잠수함 3척을 추가로 공급하기로 했다. 1조 3400억원짜리 수주였다. 곧바로 대우조선은 독일 지멘스에 약 789억원을 주기로 하고 잠수함용 ‘추진 전동기’ 3대를 발주했다. 이 전동기는 오는 10월 건네받는데 정작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금껏 선수금조차 내지 않고 있다. 앞서 1차 납품받은 잠수함의 성능에 불만이 있어서라고 한다. 이대로 계약이 파기되면 대우조선은 미리 사들인 핵심 부품값을 고스란히 날리게 된다. 이미 700여억원을 사실상 손실 처리했다고 하니 계약을 되살리기는 쉽지 않을 듯싶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신의’를 탓하지 않을 수 없지만 계약금도 안 받은 상태에서 자재부터 발주하고 본 대우조선의 일처리가 요령부득이다. “2차 계약이라 무산 가능성을 낮게 봤고 납기 지연 위험도 감안했다”는 게 대우조선 측 해명이지만 1조원짜리 계약이고 특수선 수주라는 점을 감안하면 설득력이 떨어진다. 성과에 집착해 무리하게 추진했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 계약 파기 위험이 이미 감지된 뒤였음에도 당시 책임자였던 박두선 특수선사업본부장이 문책은커녕 대우조선 사장으로 승진 발탁된 것도 쉽게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당장은 인도네시아를 설득해 계약을 성사시키거나 다른 판로 확보 등 손실을 최소화하는 게 급선무다. 이와 별개로 대우조선과 산업은행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통해 책임 소재를 분명히 가려야 한다. 대우조선에는 국민 세금 12조원이 들어가 있다.

2022-08-19 27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