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악수 거부한 이준석, 어깨 툭 치고 간 배현진 [영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3 14:52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뒤로 배현진 최고위원이 지나가고 있다.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뒤로 배현진 최고위원이 지나가고 있다. 김명국 기자

지난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회의를 놓고 설전을 벌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하려고 내민 손을 뿌리쳤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 회의실에 이 대표가 도착하자 다가가 손을 내밀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손을 내저으며 악수를 거절했다. 배 최고위원이 손을 거둬들이지 않고 이 대표의 손목을 잡았지만, 이 대표는 그대로 자리에 앉았다.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 악수를 거절하기 직전 윤영석 최고위원과는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악수를 거절당한 배 최고위원은 정미경 최고위원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오면서 이 대표의 왼쪽 어깨를 가볍게 쳤다.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 쪽을 바라보지 않고 정면을 응시했다.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은 최근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일 최고위 회의에서는 이 대표가 비공개회의 내용이 유출되는 문제를 지적하며 비공개회의에서 현안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하자 배 최고위원이 반발하면서 언성이 높아졌다.

당시 배 최고위원은 “대표께서도 스스로도 많이 유출하셨지 않냐”고 지적했고, 이 대표는 “특정인이 참석했을 때 유출이 많이 된다는 내용도 나와서 더 이상 이 상황을 묵과할 수 없다”고 받아쳤다.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거부한 이준석 대표의 어깨를 치고 있다. 2022.6.23  국회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거부한 이준석 대표의 어깨를 치고 있다. 2022.6.23
국회사진기자단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