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북한, 기시다 소녀상 철거 요청 비판…“과거 덮을수록 죄과 커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4 17:00 북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베를린 미테구 모아비트 지역에 설치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 베를린 미테구 모아비트 지역에 설치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북한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에게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한 것에 대해 “피로 얼룩진 과거를 덮어버리려 할수록 죄과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사는 24일 ‘과거 범죄를 덮어버리려 할수록 죄과는 더욱 커지는 법이다’ 제하의 논평에서 이렇게 지적했다.

논평은 “일본군 성노예 상에는 지난 세기 일제가 감행한 성노예 범죄를 절대로 잊지 않으며 용납하지 않으려는 국제사회의 의지가 반영돼 있다”며 “그만큼 일본이 저지른 범죄는 역사에 전무후무한 특대형 반인륜 범죄였다”고 비난했다.

이어 “짐승도 낯을 붉힐 사실들 앞에서 응당 죄의식을 느끼고 무릎 꿇고 백배사죄할 대신, 아직도 고개를 쳐들고 유감이니 하는 망발을 서슴없이 내뱉다 못해 성노예 상들을 철거하라고 뻔뻔스럽게 요구하는 일본을 두고 어떻게 정상 국가의 체모를 갖춘 나라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논평은 “일본이야말로 인륜도 도덕도 체면도 모르는 너절한 나라이며 이런 추악한 나라가 세상에 존재해있다는 자체가 인류의 수치”라면서 “성노예 상들을 기어코 없애버리려 하는 것은 침략 범죄의 역사를 덮어버리고 과거 청산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지난달 28일 일본을 방문한 숄츠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 주관으로 지난 2020년 9월에 1년 기한으로 베를린시 미테구 모아비트 지역 비르켄가에 설치됐다.

이후 설치기간은 오는 9월 말까지로 1년 연장됐다.
기시다 후미오(오른쪽) 일본 총리가 지난달 28일 일본을 방문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도쿄 총리관저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기시다 후미오(오른쪽) 일본 총리가 지난달 28일 일본을 방문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도쿄 총리관저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