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마음의 빚” 50년 전 홍합 한 그릇값 수표로 갚은 노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28 15:5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대 후 미국 이민길로 외상값 못갚아
“지역 내 어려운 분께 따뜻한 식사를”

50여년 전 신촌시장 인근에서 홍합 한 그릇을 얻어 먹은 70대 남성이 “가장 어려운 이들에게 식사 한끼 제공해달라”며 경찰에 2000달러(약 237만원)를 전달했다.

신촌지구대는 28일 미국 뉴욕주에 살고 있는 A(72)씨의 기부 사연을 전하면서 그가 보낸 2000달러를 이날 오전 10시 30분 신촌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마봄협의체)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연말연시 훈훈한 온정의 햇살이 피어났다”라며 조용히 기부하고자 했던 A씨를 설득해 그의 선행을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뉴욕에서 거주하고 있는 A씨는 손편지로 자신의 사연을 적었다. A씨는 1970년대 중반 강원도에서 서울로 상경해 서대문구 신촌에서 고학생으로 어렵게 생활했다.

A씨는 한 겨울날 밤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허기를 느끼고 신촌시장 뒷골목에서 노점상을 운영하던 아주머니에게 홍합 한 그릇을 외상으로 얻어 먹었다. A씨는 다음날도 돈을 마련하지 못했고 얼마 뒤 군에 입대했다. 제대 이후에는 미국 이민길에 오르면서 홍합 한 그릇 외상값은 갚지 못했다.

편지에서 A씨는 “지난 50년간 당시 친절하셨던 아주머니에게 거짓말쟁이로 살아왔다는 죄책감과 마음의 빚을 지고 살아왔다”며 “이제 삶을 돌아보면서 너무 늦었지만 어떻게든 그 아주머니의 선행에 보답해 드려야겠다는 생각에서 적은 액수지만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편지를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 내에서 가장 어려운 분께 따뜻한 식사 한 끼라도 제공해 주시면 한다”고 부탁의 말을 남겼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