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오는 20일부터 신용대출·주택담보대출 중단

하나은행, 오는 20일부터 신용대출·주택담보대출 중단

홍인기 기자
홍인기 기자
입력 2021-10-15 12:02
업데이트 2021-10-15 12: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실수요 자금인 전세대출·집단대출은 정상 판매

서울 중구 을지로에 있는 하나은행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중구 을지로에 있는 하나은행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하나은행이 다음주부터 연말까지 가계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을 모두 중단한다. 전세대출과 집단대출, 서민금융상품 등 일부 상품 외에 가계대출을 아예 내주지 않는 것이다.

하나은행은 오는 20일부터 가계 주택·상가·오피스텔·토지 등 부동산담보대출, 신용대출, 비대면 대출상품인 하나원큐 신용대출, 하나원큐 아파트론의 판매를 중단한다고 15일 밝혔다. 비대면 대출은 19일 오후 6시부터 판매가 중단된다. 대출 중단은 연말까지 이어진다. 다만 가계대출 증가세 상황에 따라 판매 재개일정을 조정할 예정이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전날 “전세대출과 집단대출이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금융 당국은 올 4분기(10~12월)에 취급되는 전세대출의 경우 총량 관리 한도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완화 조치에 따라 NH농협은행은 오는 18일 전세대출을 재개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지난달부터 실시하고 있는 지점별 대출 한도 제도에 전세대출 실수요자를 위한 한도를 추가 배정한다. 신한은행도 이달부터 모집인을 통한 전세대출에 적용해 온 5000억원 한도 제한을 풀기로 했다.

하나은행은 연말까지 가계대출을 중단하지만, 실수요 자금인 전세대출과 집단대출 등 일부 상품의 판매는 이어갈 방침이다. 하나은행은 “부동산 구입, 주식투자 등 실물자산으로 지나친 유동성이 유입되는 것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하나은행의 가계대출은 지난해 말과 비교해 지난말까지 5.19% 증가했다. 금융 당국이 제시한 목표치인 연 6%에 근접한 수치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