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K콘텐츠에 ‘통큰 투자’ 넷플릭스…‘오징어게임’ 대박으로 웃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6 21:22 IT·인터넷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글로벌 흥행 몰이 나선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넷플릭스가 국내 제작사들과 손잡고 내놓은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시청 중인 넷플릭스 TV쇼 콘텐츠에 오르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한국 콘텐츠 경쟁력을 확신하고 올해만 5500억원을 쏟아붓기로 한 넷플릭스의 ‘통큰 투자’가 본격적으로 빛을 발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넷플릭스와 비교해 국산 콘텐츠에서 강점을 지녔다고 자신해온 ‘토종’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들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26일 글로벌 OTT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오징어게임은 ‘넷플릭스 인기 TV프로그램’에서 세계 1위를 달리고 있다. 전세계 국가를 집계하다보니 한국시간 기준으로는 하루 전날 순위가 공개돼는데 25일 기준 해당 차트 1위에 올라 있다. 콘텐츠 공개 일주일 만인 지난 24일 정상에 오른 뒤 이틀 연속 자리를 지키고 있다.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가 해당 차트에서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심지어 글로벌 대중문화의 중심지인 미국에서는 지난 21일부터 5일 연속 TV쇼 부문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지난해 12월 공개된 ‘스위트홈’은 전세계 넷플릭스 시청자 2200만명의 선택을 받았다. 넷플릭스 제공

▲ 지난해 12월 공개된 ‘스위트홈’은 전세계 넷플릭스 시청자 2200만명의 선택을 받았다. 넷플릭스 제공

오징어 게임의 흥행에는 넷플릭스의 과감한 투자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 넷플릭스는 일찍이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류’를 불러일으킨 한국 콘텐츠의 저력을 눈여겨보고 2016년부터 5년간 총 7700억원을 쏟아부었다. 연간 1540억원 꼴이다. 한발 더 나아가 넷플릭스는 올 한 해 동안에만 한국의 오리지널 콘텐츠에 55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넷플릭스 한국 법인이 국내에서 올린 매출은 4155억원이었는데 그보다도 많은 액수를 과감히 투자하는 것이다. 지난 1월에는 경기 연천·파주에 위치한 스튜디오 두 곳을 장기 임대해 안정적 생산 기반을 갖추기도 했다.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인 ‘킹덤’(6부작)이나 ‘스위트홈’(10부작)에는 각각 300억~350억원, 오징어 게임(9부작)은 200억원의 제작비가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상파 드라마는 16부작 제작비가 130억~150억원만 투입돼도 대작으로 분류되는 것과 투자 규모에서 차이가 크다. 영화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을 흥행시킨 황동혁 감독과 톱스타인 이정재가 오징어 게임에서 의기투합한 것도 대형 투자가 뒷받침된 덕이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가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 속 초록색 운동복을 입고 있다. 출처:트위터

▲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가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 속 초록색 운동복을 입고 있다. 출처:트위터

업계 관계자는 “토종 OTT 업체인 티빙(CJ ENM)이나 웨이브(SK텔레콤)도 거액의 투자를 예고했지만 전세계 190여개국에 2억 시청자를 보유한 넷플릭스와 시장 사이즈부터가 다르다”면서 “토종 OTT 업체들의 입지는 좁아지는 반면 국내 드라마·영화 등의 콘텐츠 제작사들은 막대한 투자를 받으며 활기를 띠고 있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