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추석 연휴 승차권 요구에…“팬티 벗어 말아?” 30대男 민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5 08:2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시민과 역무원 항의에도 소란 피워
경찰, 경범죄처벌법 위반으로 입건

지난 19일 경춘선 남춘천 역사에서 속옷만 입은 채 담배를 물고 소란을 피운 30대 남성의 모습. 유튜브 채널 ‘stellt’ 캡처

▲ 지난 19일 경춘선 남춘천 역사에서 속옷만 입은 채 담배를 물고 소란을 피운 30대 남성의 모습. 유튜브 채널 ‘stellt’ 캡처

추석 연휴에 경춘선 남춘천역 안에서 속옷만 입은 채 담배를 피운 30대 남성의 모습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남성은 지난 19일 오후 4시30분쯤 남춘천역 개찰구 앞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속옷과 양말만 입은 채 담배를 물었다.

남성 A씨는 시민과 역무원의 항의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오히려 “빤스(속옷) 벗어 말아?”라며 소리를 질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2명이 나타났고 경찰은 A씨에게 “담배 끄라”고 말하고는 신분증을 요구했다.

경찰이 강한 어조로 “옷 입어요”라고 하자 A씨는 바닥에 벗어놓은 옷을 주섬주섬 입기 시작하더니 다시 담배를 입에 물었다. 경찰은 담배를 빼라고 단호하게 말했고 그제서야 A씨는 물고 있던 담배를 뺐다.

이날 경기도 가평역에서 출발해 남춘천역에 도착한 A씨는 개찰구 통과 당시 승차권을 보여달라는 역무원의 말에 화가나 탈의 등의 난동을 부린 것으로 파악됐다.

역무원은 “‘승차권 있는데 나를 뭐로 보느냐’며 소란이 시작됐다”며 “(A씨가) 만취는 아닌데, 술을 마셨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를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감염병 관리법 위반 혐의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