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다섯 살 아들 끌고가던 퓨마에 맨주먹 휘둘러 구한 캘리포니아 엄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30 11:51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2016년 7월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시가지 불빛이 비치는 베르두코스 산에서 동작 감지 카메라가 자동으로 포착한 성체 암컷 퓨마의 모습이다. 지난 28일 다섯 살 아들을 물고 끌고 가던 퓨마를 어머니가 맨주먹으로 응징해 구해낸 일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 지난 2016년 7월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시가지 불빛이 비치는 베르두코스 산에서 동작 감지 카메라가 자동으로 포착한 성체 암컷 퓨마의 모습이다. 지난 28일 다섯 살 아들을 물고 끌고 가던 퓨마를 어머니가 맨주먹으로 응징해 구해낸 일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여성이 다섯 살 아들을 공격하고 질질 끌고 가던 퓨마에게 맨주먹을 휘둘러 구해냈다.

로스앤젤레스 서쪽 샌타모니카 산 아래 칼라바사스에 있는 집 밖에서 놀던 아들이 앞마당에까지 내려온 퓨마에게 끌려가자 뛰쳐나온 엄마가 맨주먹으로 퓨마를 혼내줬고, 그제야 퓨마가 아들을 놓고 달아났다는 믿기지 않는 얘기다. 야생 보호 당국은 결국 문제의 퓨마를 사살했다. 퓨마의 무게는 30㎏ 정도 됐고, 소년을 끌고 간 거리는 41m나 됐다.

아들은 머리와 상반신에 상처가 남았지만 LA의 한 병원에서 안정적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어머니와 아들의 신상 정보는 일체 공개되지 않았다. 캘리포니아 낚시 및 야생보호국의 패트릭 포이 대변인은 “엄마가 아들의 목숨을 구한 것이 절대적으로 맞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은 야생국 관리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퓨마는 관목들 속에 몸을 웅크린 채 바짝 긴장한 채였다. 결국 총을 쐈는데 관리들은 “정황 상 소년을 공격한 것이 확실하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DNA 검사 결과 소년을 물고 공격한 퓨마와 같은 개체인 것으로 확인됐다.

북아메리카에서도 퓨마가 사람을 공격하는 일은 아주 드물다. 관리들은 이번에 사고를 친 퓨마가 아직도 사냥하는 법과 스스로를 보호하는 법을 배워야 하는 어린 나이였다고 CBS 뉴스에 털어놓았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