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차별화된 경험’ 롯데 vs ‘과학도시 정체성’ 신세계…百 하반기 출점 경쟁 승자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5 16:43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유통 맞수’ 롯데와 신세계가 이달 하순 나란히 신규 백화점을 열고 지역 상권 공략에 나선다. 마트, 야구를 넘어 백화점 흥행 성적을 두고 펼쳐 칠 양사의 한판 대결에 업계 이목이 쏠린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는 오는 20일 경기 화성시 오산동에 35번째 점포인 ‘롯데백화점 동탄점’ 개점한다. 신세계백화점도 일주일 후인 27일 대전 유성구 대전엑스포 과학공원자리에 13번째 점포 ‘아트앤사이언스’를 선보인다. 롯데는 수원점 이후 7년, 신세계는 대구점 이후 5년 만에 출점이다. 양사 모두 ‘대형화’, ‘체험형 콘텐츠’, ‘방역’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롯데백화점 동탄점 전경. 롯데백화점 제공

▲ 롯데백화점 동탄점 전경.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 동탄점은 지하2층~지상8층 전체면적 24만 5986㎡(약 7만 4500평)의 압도적인 크기를 자랑한다. 동탄점은 경기권 백화점 가운데 최대 규모로, 공간 낭비 없이 매장을 채워넣었던 기존 점들과는 달리 여유 있는 공간 활용을 내세웠다.

특히 주요 타킷인 ‘동탄맘’을 겨냥해 영어 키즈 교육기관, 라이프스타일랩, 대형 정원 등에 힘을 주는 등 단순한 쇼핑 공간이 아니라 고객이 여가를 즐기며 머무를 수 있는 복합 공간으로 구성했다.

또 버튼을 누르지 않고 손을 접근하면 인식하는 ‘접근 인식 버튼’을 엘리베이터에 적용하는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방역시스템 도입으로 코로나 19 감염에 대한 고객 불안 해소에도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는 점포 이름에서 ‘백화점’을 빼는 파격적인 시도로 맞불을 놓는다. 신세계는 과학도시 대전의 정체성을 담아 ‘대전 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로 점포명을 정했다. 13개 지점 가운데 백화점이 빠진 건 처음이다. 신세계아카데미(문화센터) 강의도 카이스트 교수가 맡은 과학 강좌를 전면에 내세우는 등 대전 지역 특성을 살려 차별화했다.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어스(Art & Science) 외관 전경.신세계백화점 제공

▲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어스(Art & Science) 외관 전경.신세계백화점 제공

대전 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점은 지하 5층~지상 43층 영업 면적 9만 23㎡(약 2만 7231평) 규모로 193m 높이에서 대전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1만 4876㎡(약 4500평)의 대규모 옥상 정원을 비롯해 호텔과 과학관 등이 함께 붙어 있는 복합 시설로 꾸며진다.

규모는 중부권 백화점의 터줏대감 갤러리아타임월드의 2배다. 신세계 역시 건물 내부 각종 시설물에 항균·항바이러스 특수 코팅 시공과 함께 공기 살균기를 설치해 방역 관리에 전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오프라인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체험, 자연을 강조한 콘셉트가 대세”라면서 “서울 상권이 포화상태에 이른 만큼 지역에서 백화점 경쟁은 더욱 치열해 질 것”이라고 했다.

명희진·오경진 기자 mhj46@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