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도 넘은 ‘페미’ 논란에 안산 선수 “메시지 확인 못해요…죄송”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9 12:0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24일 열린 양궁 혼성 단체전에서 도쿄올림픽 한국선수단의 첫 금메달을 신고했던 안산이 25일 러시아올림픽선수단(ROC)을 상대로 한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과녁을 향해 활을 쏘고 있다.  도쿄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4일 열린 양궁 혼성 단체전에서 도쿄올림픽 한국선수단의 첫 금메달을 신고했던 안산이 25일 러시아올림픽선수단(ROC)을 상대로 한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과녁을 향해 활을 쏘고 있다.
도쿄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2020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에 빛나는 안산(20) 선수를 향한 도 넘은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안산의 짧은 머리 스타일을 두고 ‘페미니스트’ 의혹을 제기했던 일부 네티즌들은 과거 안산이 소셜미디어(SNS)에 썼던 ‘웅앵웅’, ‘오조오억’ 등의 표현을 걸고넘어지며 논란을 부채질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표현을 남성혐오 표현으로 규정하고 있다.

인스타그램을 즐겨 쓰던 안산은 28일 자기소개란에 “좋아하는 거 좋아하면서 살래”라는 메시지와 함께 “DM(다이렉트 메시지·인스타그램의 쪽지 기능) 못 볼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인스타그램을 통해 온갖 메시지가 쏟아지면서 DM을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추정된다.
안산 선수 인스타그램

▲ 안산 선수 인스타그램

이처럼 안산을 향한 비난과 악성 댓글이 확산하자 안산을 보호해야 한다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안산 선수를 보호해달라”, “악성 댓글을 올리는 네티즌들을 처벌해 달라”는 등의 글이 이틀 동안 수천건 올라왔다.

이들은 양궁협회에 전화를 걸어 ‘안산이 사과하게 만들지 말라’고 촉구하는 운동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 “국가대표가 남성혐오 표현을 사용한 것은 문제”라면서 사과와 해명을 요구하는 글도 올라오고 있다. 또 일부 네티즌들은 트위터 등에서 안산의 금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는 주장도 펼치고 있다.

양궁협회 관계자는 “큰 경기를 앞둔 안산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모두가 도와줬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