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실시간실시간 속보

로톡, 광고비 경쟁·중개 수수료 없는 클린 서비스 제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10 17:00 브랜드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내 최대 법률서비스 플랫폼 ‘로톡’이 투명 경영을 모토로 서비스를 제공하며 주목을 받고있다. 로톡은 광고 영역의 경쟁을 유도하지도 않고, 로톡의 이용자인 변호사나 의뢰인 모두에게 어떤 수수료도 받지 않고 있다.

최근 ‘언택트’가 생활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법률 시장에도 이러한 영향이 미치고 있다. 온라인에서 자신에게 필요한 변호사를 찾아 법률 상담을 받을 수있다 보니 로톡을 통해 변호사를 찾는 이용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매달 약 80만명의 의뢰인과 예비 의뢰인이 로톡을 방문하고 있다. 누적 상담수도 40만건 이상으로 법률적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용자들의 편의를 제공하고있다.

가입 변호사 역시 최근 3800명을 넘어 국내 최대 법률서비스 플랫폼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로톡 플랫폼에서 의뢰인과 변호사들의 만남이 이뤄지지만, 로톡은 그 과정에 전혀 개입하지 않는 것 또한 특징이다. 로톡은 단지 의뢰인이 변호사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는 장을 만들어 둔 것이다.

또한 로톡은 의뢰인과 변호사에게서 어떠한 비용도 받지 않는다. 심지어 변호사가 사건을 맡은 것도, 그 사건의 수임 비용도 알 수 없다.

그렇다면, 로톡의 수익 구조는 어떻게 되는 걸까. 로톡은 양쪽에서 어떤 수수료도 받지 않는 대신 광고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또한 광고 상품은 포탈 사이트 처럼 입찰 방식이 아닌 월정액 선불제다. 즉, 비용을 아무리 추가로 지불한다 해도 노출이 더 많이 되거나 하지 않는 것이다.

로앤컴퍼니 정재성 부대표는 “로톡에서 광고를 한 변호사는 광고를 통해 사건을 수임했거나 또는 전혀 수임하지 못했더라도 광고비를 지급해야 하기 때문에 특정한 사건을 특정 변호사에게 중개하고 수임료 중에서 일정 비율의 대가를 받아가는 사건 브로커와 성격이 전혀 다르다”며, “로톡은 이러한 자사의 가치와 서비스를 ‘합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실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로톡을 운영하는 로앤컴퍼니는 로톡이 하는 일이 대한민국 법률 시장을 더 키우고, 더 성장시키는 일이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