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유치원생·초등학생 등교...“등교 이른 것 아니냐” 우려 목소리도

입력 : ㅣ 수정 : 2020-05-24 1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시작된 20일 울산 중구 함월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칸막이가 설치된 급식실에서 점심을 먹고 있다. 2020.5.2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시작된 20일 울산 중구 함월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칸막이가 설치된 급식실에서 점심을 먹고 있다. 2020.5.20
뉴스1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미뤄졌던 등교가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부터 시작됐지만,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등교를 앞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4일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고3 등교 일주일만인 오는 27일 고2와 중3, 초등 1∼2학년, 유치원생들이 등교한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고3 등교 이틀째인 지난 21일 기자회견에서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등교 일정에 대한 질문에 “27일 등교는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하지만 학부모와 일선 학교에서는 최근 고3 확진자가 나오는 것을 보면 아직 등교가 이른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등 생활 방역수칙을 스스로 지키기가 쉽지 않은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등교를 더 미뤄야 한다는 의견이 많은 상황이다.

양천구의 한 초등학교 관계자는 “일단 부모님들의 우려가 있어 이를 교육청에 전달했는데 교육청 안에서도 의견을 정리하는 데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며 “학교가 마음대로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 (교육청) 지침에 따라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비해 관할 강서양천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지침상) 초등학생 등교는 주 1회 이상이지만 저희가 결정할 사항이 아니라 학교장이 판단해서 결정할 일”이라며 “기본적으로는 학교 구성원들의 의견에 따라야 할 것이고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맞벌이 부부를 중심으로는 학교가 그간 운영하던 긴급돌봄을 종료하면서 오히려 등교하지 않는 날은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졌다는 하소연도 나오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18일 기준으로 초등 긴급돌봄을 이용하는 학생은 2만2675명, 유치원 긴급돌봄을 이용하는 아동은 3만2763명에 이른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