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신라젠 수사 속도내나…전직 임원에 구속영장 청구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09: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언유착’ 의혹에 채널A “취재윤리 위반” 시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검찰이 바이오 업체 신라젠의 전직 임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신라젠의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거래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부장 서정식)는 이용한(54) 전 신라젠 대표이사와 곽병학(56) 전 감사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신라젠의 면역항암제 ‘펙사벡’의 임상 중단 사실이 공시되기 전에 회사 내부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대거 팔아치워 거액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를 받고 있다.

펙사벡 개발 기대감으로 한때 크게 오른 신라젠 주가는 임상 중단 사실이 알려지면서 순식간에 폭락했다.

검찰이 신병확보에 나선 이 전 대표는 2008∼2009년에 대표이사를 지냈다. 곽 전 감사는 문은상(55) 현 신라젠 대표이사의 친인척으로 2012∼2016년에 이 회사의 감사와 사내이사를 역임했다.

이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서울남부지법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13일 오전 10시30분 열린다.

검찰은 지난해 8월 신라젠을 압수수색한 이후 관련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신라젠 수사는 최근 채널A 기자와 검찰 고위 간부의 ‘검언유착’ 의혹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MBC는 채널A 이모 기자가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신라젠 대주주였던 이철(55·수감중)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 측에 접근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고 강요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채널A는 전날 이 기자가 취재윤리를 위반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다만 채널A 윗선의 취재 지시는 없었으며 MBC가 보도한 이 기자의 통화 녹취록에 있는 검찰 관계자가 언론에 나온 검사장인지 특정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