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서 해외 다녀온 아들 접촉한 아버지도 코로나19 확진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09: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시는 부평 거주자가 독일에 다녀온 뒤 코로나19에 걸린 50대 남성의 아버지(93)가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가족 간 2차 감염이다.

1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가 2주 만에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아버지는 지난달 27일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아들의 접촉자로 분류돼 1차 검사를 했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자택에서 계속 자가 격리를 하다가 격리 해제 전인 9일 부평구보건소에서 실시한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음성 판정을 받은 지 2주 만이다.

앞서 아들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독일 베를린과 뮌헨을 관광하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경유해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시는 50대 남성을 인하대병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거주지 일대를 방역했다. 또 접촉한 보건소 관계자 1명을 자가 격리하도록 하고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로써 현재까지 인천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85명에 이른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