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계 미사·법회 등 집단 종교행사 줄줄이 연기 선언

입력 : ㅣ 수정 : 2020-03-20 1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주교 서울대교구 미사 참석자 명단 작성도
천주교와 불교, 원불교가 그동안 중단해온 집단의 종교 행사인 미사와 법회를 다음달 초까지 계속 열지 않기로 선언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20일 다음달 1일까지 미사 중단을 연장하는 한편 이후에도 미사 외 모임이나 회합은 일절 금지한다고 밝혔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잠정 중단해왔다.

한편 서울대교구는 서울대교구 232개 성당 입구에서 미사 참석자의 체온을 측정하도록 했으며 유사시 역학조사가 필요한 경우 방역 당국에 협조할 수 있도록 모든 성당이 미사 참석 명단을 작성하도록 했다.

미사 재개에 앞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이들과 의료진들을 위해 25일부터 9일기도를 진행하기로 했다.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은 담화를 통해 9일기도를 제안하고 “고통받는 이들에게 치유의 은총을, 의료진에게는 힘과 용기를 주시길 청하자”면서 “고통받는 취약계층 이웃들에 관심과 도움을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한불교 조계종은 이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4월 5일까지 전국 사찰의 법회를 비롯한 불교대학 교육 등 대중 참여 행사, 모임을 전면 중단한다”고 알렸다. 조계종은 지난달 20일부터 한달간 전국 사찰에서 법회를 중단할 것을 요청했으나 코로나19가 크게 호전되지 않으면서 종단 차원에서 추가 연장 조치에 나서게 됐다.

조계종을 비롯한 불교계는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등 관련 행사를 5월 말로 한달간 미루면서 신자들이 각자 사찰과 가정에서 코로나 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정진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원불교도 이날 ‘코로나19’ 대책위원회를 열고 교단 내 종교행사 취소를 4월 5일까지 연장키로 결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10일부터 시행 중인 ‘공적 마스크 양보및 천 마스크 사용운동’을 통해 모은 보건용 마스크 3만여 개를 임산부와 외국인, 노숙인 등에게 나눠주기로 했다.

원불교는 오는 23일 원불교 교정원 확대간부 회의를 통해 최대 경절인 대각개교절(4월 28일) 행사 일정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