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대형 소망교회도 코로나 19 확진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2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출장 다녀온 회사 동료 접촉
방역작업을 하고 있는 소망교회. 교회 홈페이지

▲ 방역작업을 하고 있는 소망교회. 교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의 대형 교회인 소망교회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판정 신도가 발생했다. 우려했던 대형교회의 코로나 19 확산이 현실화되는 형국이다.

소망교회는 26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25일 안양에서 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21일 발현 증상이 나타나 자택 자가격리 중이었다. 확진 판단을 받은 이분은 소망교회 등록 교인”이라고 밝혔다. 소망교회에 따르면 이 교인은 지난해 7월 홍콩으로 출국한 뒤 지난달 22일 귀국했다. 지난 19일 대구 출장을 다녀온 회사 동료와 만난 것으로 질병관리본부에서 확인됐다.

소망교회는 이 확진자가 2월 9일, 16일 주일 3부 예배 찬양 대원으로 예배에 참석했다면서 “16일 주일 3부 예배에 참여했던 소망교회 교우들은 3월 1일까지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코로나 19 위생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소망교회는 지난 23일 코로나 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주일예배 등 교회 모임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