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서 총기난사로 최소 8명 사망…범인 도주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09: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 프랑크푸르트 근처에 있는 도시 하나우에서 19일(현지시간) 총격사건이 발생해 최소 8명이 숨졌다. 202.02.20 AP연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독일 프랑크푸르트 근처에 있는 도시 하나우에서 19일(현지시간) 총격사건이 발생해 최소 8명이 숨졌다. 202.02.20 AP연합

독일 프랑크푸르트 근처에 있는 도시 하나우에서 19일(현지시간) 총격사건이 발생해 최소 8명이 숨졌다.

현지 일간 빌트는 독일 검찰을 인용 이날 오후 11시 프랑크푸르트에서 약 32㎞ 떨어진 도시인 하나우의 술집 두 곳에서 차량을 이용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건으로 8명이 사망하고 5명이 크게 다쳤다. 부상자 다수가 중태인 것으로 전해져 사망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범인은 하나우 시내의 한 카페에서 차량을 운전하며 희생자들에게 총격을 가한 후 인근 광장에 있던 행인들에게도 총격을 가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도주 중인 범인은 현재까지 경찰에 검거되지 않았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