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질러 어머니 사망…무시받았단 생각에 홧김 방화한 듯

입력 : ㅣ 수정 : 2020-01-27 13: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흉기 들고 경찰과 대치하기도…불타는 집 향해 큰절까지
마당서 아버지 유품 정리하다가 집에 휘발유 끼얹고 불
불길 치솟는 주택 26일 오전 경남 밀양시 무안면 한 단독주택에서 방화로 인한 불이 나 주택 밖으로 불길이 치솟고 있다. 2020.1.26  경남소방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불길 치솟는 주택
26일 오전 경남 밀양시 무안면 한 단독주택에서 방화로 인한 불이 나 주택 밖으로 불길이 치솟고 있다. 2020.1.26
경남소방본부 제공

경남 밀양에서 집에 불을 질러 70대 어머니를 숨지게 한 사건은 평소 가족이 자신을 무시한다는 분노로 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밀양경찰서에 따르면 A(43)씨는 전날 오전 4시 25분쯤 밀양시 무안면 1층짜리 단독주택에 불을 질렀다. 이 화재로 A씨의 어머니 B(76)씨가 숨졌다.

A씨는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와 단 둘이 살아왔다.

A씨는 설 연휴를 맞아 고향을 찾은 형제들이 자신을 무시한다고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제대로 된 일자리 없이 가정도 꾸리지 못한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는 사건 당일 집 마당에서 아버지의 유품을 태우던 중 순간적으로 휘발유를 집에 뿌리고 불을 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불을 끄는 것을 방해할까봐 흉기를 들고 잠시 대치하기도 했지만 큰 저항 없이 검거됐다.
화재 발생한 밀양 한 주택 26일 오전 경남 밀양시 무안면 한 단독주택에서 방화로 인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0.1.26  경남소방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재 발생한 밀양 한 주택
26일 오전 경남 밀양시 무안면 한 단독주택에서 방화로 인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0.1.26
경남소방본부 제공

이 과정에서 A씨는 불타는 집을 향해 큰절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대학 졸업 후 변변한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고 결혼도 못 해 열등의식이 심한 상태였다”면서 “연휴 동안 가족들로부터 찬밥 대우를 받았다는 생각이 겹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현존건조물 방화 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며,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