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실손보험료 사실상 두 자릿수 인상될 듯

입력 : ㅣ 수정 : 2019-12-30 06: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7년 이후 판매 新실손은 1% 내릴 듯
내년 실손의료보험료 인상률이 사실상 두 자릿수가 될 전망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보험사들은 내년 실손보험료를 평균 9% 내외로 올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다만 소비자 상당수가 가입한 표준화 실손보험료 인상률은 10%대여서 소비자 체감인상률은 두 자릿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실손보험은 2009년 10월 이전 판매한 ‘표준화 이전 실손’(이른바 구실손), 2009년 10월~2017년 3월 팔린 ‘표준화 실손’, 2017년 4월 이후 판매한 ‘착한 실손’(이른바 신실손) 등 3종류로 구분된다. 지난해 6월 말 기준 실손보험 계약 건수 3396만건 중 구실손이 1005만건, 표준화 실손 2140만건, 신실손은 237만건 수준이다.

신실손은 내년 보험료가 1%가량 인하될 예정이다. 신실손은 판매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보험금 청구가 많지 않았고 상품 자체도 보험금이 많이 발생하지 않도록 설계돼 손해율도 낮은 편이다. 반면 내년 표준화 실손 보험료는 10%가량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구실손의 경우 내년 4월 보험료가 인상될 예정이어서 당장 보험료가 오르는 건 표준화 실손뿐이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9-12-3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