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이 근무하기 좋은 기업 어디?…1280개 기업 선정

입력 : ㅣ 수정 : 2019-12-19 16: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용노동부 주최로 지난달 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산업별 일자리 박람회’를 찾은 구직자들이 채용공고를 확인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용노동부 주최로 지난달 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산업별 일자리 박람회’를 찾은 구직자들이 채용공고를 확인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우리 회사는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자녀의 등록금과 급식비 전액을, 대학생 자녀의 등록금은 연 700만 원까지 지원해줍니다. 우수 사원에게는 박람회, 해외 견학 등 다양한 혜택도 주고 있습니다.”

국내 굴지의 대기업 얘기가 아니다. 고용노동부가 선정한 알짜배기 중소기업의 얘기다. 고용부는 임금, 일·생활 균형, 고용안정 분야를 평가해 1280곳의 ‘2020년 청년친화 강소기업’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정부는 좋은 중소기업 일자리로의 조기 취업을 유도하고자 2016년부터 청년친화 강소기업을 선정해오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청년친화 강소기업은 일반기업보다 임금과 신규 채용 측면에서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중위임금은 320만 원, 평균임금은 364만 원으로 일반기업보다 각각 99만 원, 96만 원이 더 많았다.

올 1월~10월까지 새로 채용한 노동자는 기업당 평균 18.1명이며, 이 중 67.0%가 청년이었다. 일반기업 보다 신규 노동자는 3.1명, 청년은 6.5명을 더 채용해 고용 창출력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올해 10월 기준 재직 노동자 중 청년 노동자 비율도 47.8%로 일반기업 보다 19.6%포인트 더 높다. 또한 최근 2년간의 정규직 비율은 94.8%, 청년 비율 48.4%, 청년 고용 유지율은 72.0%로 고용 안정성도 우수했다.

청년친화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는 맞춤형 채용 지원 서비스와 금융·세무조사 우대, 병역 특례 업체 지정 시 가점 부여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선정기업 명단은 고용부 홈페이지(www.moel.go.kr)에서 20일부터 확인할 수 있으며, 기업별 임금 정보, 일·생활 균형 지원 등의 세부 정보는 내년 1월1일부터 워크넷에서 검색할 수 있다. 청년 친화 강소기업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은 구직 등록 후 워크넷 주제(테마)별 채용관에서 구인정보를 확인하거나 입사 지원할 수 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