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재현 CJ회장 184만株 증여, 1220억 어치…세금만 700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12-10 06:34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0년 후 보통주 전환… 경영 승계 관측

이재현 CJ그룹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현 CJ그룹 회장

이재현(59) CJ그룹 회장이 자신이 보유한 주식 184만주를 장녀 경후(34)씨와 장남 선호(29)씨에게 증여했다. 이 회장이 경영권 승계 준비 작업에 나선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경후·선호씨에게 신형 우선주 92만주씩

CJ그룹은 9일 이런 내용을 공시했다. CJ주식회사의 주식 가격이 한 주당 6만 6000여원 수준임을 고려하면 184만 1336주 전량은 약 1220억원에 해당한다. 이 회장은 이 주식을 경후씨와 선호씨에게 92만 668주씩 똑같이 나눠줬다. 가액으로는 각각 610억원씩이다. 증여세는 총 700억원(57.4%) 규모로 알려졌다.

CJ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이 보유한 신형우선주 전량을 두 자녀에게 증여하는 것으로 세금을 모두 냈기 때문에 절차는 합법적”이라고 설명했다. 신형우선주는 보통주 1주당 0.15주의 배당을 통해 이 회장이 취득한 주식이다. 따라서 이번 증여로 이 회장의 보통주 지분에는 변화가 없다. 이 주식은 10년 후인 2029년에 보통주로 전환된다. 그때 두 자녀는 나란히 2.7%씩 지분을 얻게 돼 경후씨는 CJ㈜의 지분 3.8%를, 선호씨는 5.1%를 확보하게 된다.

CJ제일제당 부장인 선호씨가 ‘마약 스캔들’을 일으키자 CJENM 상무인 경후씨가 이 회장의 후계자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경후씨는 컬럼비아대 불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조리심리학 석사학위를 받은 뒤 2011년 CJ㈜ 사업팀 대리로 입사해 CJ오쇼핑에서 상품개발과 방송기획 등을 맡아왔다. 2017년 11월 상무로 승진한 경후씨는 지난해 7`월 CJ오쇼핑과 CJE&M의 합병으로 출범한 CJENM의 브랜드전략 담당 상무로 발령받아 귀국했다.

●제일제당 잇단 부동산 매각… “자산 유동화”

한편, CJ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CJ제일제당은 최근 잇따라 부동산 자산 매각에 나섰다. 지난 6일 서울 강서구 가양동 유휴 부지를 매각한다고 공시했다. 또 연내 매각 대금을 지급받기 위한 방식으로 중간 신탁 수익자인 KYH 유한회사에 8500억원에 부지를 매각했다. 이 밖에 서울 구로구 공장 부지를 2300억원에 신탁 수익회사에, 인재원 건물 2개동 가운데 1개동을 528억원에 CJENM에 각각 매각하기로 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유휴 자산의 유동화와 투자 효율화, 해외 자회사의 외부 자본 조달 등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매각”이라면서 “자산 유동화를 통한 재무 건전성 확보 차원일 뿐 후계 승계와는 무관하다”라고 선을 그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12-10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