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노인식당 일자리 사업 선정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14: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시는 정부의 노인 일자리 시장형 초기투자비 공모사업에 ‘노인이 조리하는 건강한 동행’이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60세 이상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노인이 조리하는 건강한 동행’은 태화강국가정원 내 대숲에서 간벌 대나무를 활용한 ‘대나무 영양밥+언양식 불고기 식당’이다. 식당은 남구 시니어클럽에서 노인 25명을 고용해 운영한다.

시니어클럽은 국비 5000만원, 시비 3000만원 등 총 1억원의 초기투자비용을 받아 식당을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관광 명소인 십리대숲의 다양한 체험활동과 먹거리 상품을 개발하는 한편 태화강국가정원 내 기초질서 계도, 잡초 제거 등 노인 경륜을 활용한 노인 적합형 틈새 일자리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