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김정은, 탈북민 사망에 미소 짓고 있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1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영호씨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영호씨
게티/AFP 연합뉴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은 13일 ‘탈북민 모자 사망 사건’과 관련 북한 정권에 강한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태영호 전 공사는 이날 ‘탈북민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라는 글을 통해 “북한도 아닌 이곳 대한민국 땅에서 사람이 굶어 죽을 수도 있다니”라며 “굶주림을 피해 목숨 걸고 북한을 떠나 이 나라를 찾아온 탈북민이 대한민국에서 굶주림으로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충격적인 비극을 접하면서 저는 북한 정권에 대한 강한 분노를 느끼게 되었다”며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기본권과 생존권을 최소한이라도 보장해 주었더라면 수만명의 탈북민들이 정든 고향을 떠나 이곳에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탈북민 모자 아사 사태의 가장 큰 책임은 당연히 북한 당국과 김씨일가에 있다”며 “북한 정권은 이번 사건을 탈북민들과 남한 사회에 대한 비난과 탈북방지를 위한 내부 교양용 선전에 이용하고 한국 사회와 탈북민들, 한국 정부와 탈북민들 간의 증오와 갈등이 증폭되는 촉매제가 되기를 기대하고 또 그것을 조장하려 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 당국이 원하는 것은 탈북민들의 불행한 삶과 탈북사회의 내부 분열, 한국 사회와 정부, 탈북민들 간의 반목과 갈등, 그리고 탈북민들의 한국 정착 실패”라며 “김정은은 미소짓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