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일 ‘새해둥이’ 돼지띠 아니라고?

입력 : ㅣ 수정 : 2019-01-02 08: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금돼지해’ 2019년 첫해가 떠올랐다. 1일 돼지 모양의 조형물이 설치된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시민이 일출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금돼지해’ 2019년 첫해가 떠올랐다. 1일 돼지 모양의 조형물이 설치된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시민이 일출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2019년 기해년(己亥年) 황금돼지띠의 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첫날 가장 많이 들은 인사 문구 중 하나다. 기업들의 ‘황금돼지’ 마케팅도 줄을 잇고 있다. 1월 1일 0시에 태어난 ‘새해둥이’를 ‘돼지띠’로 아는 부모도 많다. 하지만 아직 기해년은 오지 않았다는 게 정설이다. 새해둥이의 띠도 돼지띠가 아니라 여전히 개띠다.

●띠가 바뀌는 건 ‘입춘’ 기준 올 2월 4일

역술인과 민속학자들은 “서양에서 온 ‘양력’과 동양의 띠가 잘못 연결돼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에 따르면 띠가 변경되는 기준일은 ‘입춘’이다. 우리나라 전통 달력은 달과 태양의 변화를 모두 반영한 태음태양력을 사용하는데, 띠는 태양의 움직임을 반영한 24절기를 따라간다. 절기상 새해의 시작이 입춘이기 때문에 띠의 기준도 입춘이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올해 입춘인 2월 4일 이전에 태어난 신생아의 띠는 무술년 개띠가 된다.

●음력 1월1일 설날도 기준 아니야

띠가 음력 1월 1일인 설날(구정)을 기준으로 바뀌는 것으로 잘못 아는 사람도 많다. 그러나 구정이 입춘보다 빨리 찾아와도 띠는 바뀌지 않는다. 띠는 입춘의 시점에 따라 바뀌며, 정확한 시점은 하루 중 입기 시각, 즉 어느 때에 태양이 특정 위치(황경 315도)에 있느냐에 따라 정해진다. 그럼에도 유통·주류·패션업계에서는 양력 새해 첫날을 기해년 첫날로 보고 ‘황금돼지’ 마케팅을 쏟아내고 있다. 역술인들은 전통문화로 이어져 오는 ‘십이지간’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양력과 뒤섞여 흐려진 원인이 기업들의 과도한 마케팅에 있다고 지적한다.

●“황금 돼지 마케팅이 문화가 된 듯”

김일권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는 “쌍춘년이나 황금돼지해 등을 활용한 마케팅은 1990년대 이후에 나타난 현상”이라면서 “상업적으로 먼저 활용되기 시작한 것이 문화로 자리잡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천간(天干)이 청·적·황·백·흑색 등 ‘오방색’ 속성을 가지고, 이것이 띠 앞에 붙어 ‘황금돼지’, ‘청마’, ‘흑룡’, ‘백호’ 등과 같은 별칭으로 불리는 것은 오행론 등 민속학적인 근거가 있는 내용”이라면서 “일부 오해가 있더라도 기분 좋게 즐기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19-01-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