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러시아 월드컵, 푸틴 대통령 ‘우승 트로피 만져라도…’

입력 : ㅣ 수정 : 2018-07-16 14: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서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꺾으며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시상식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우승 트로피를 만져보고 있다. 왼쪽은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서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꺾으며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시상식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우승 트로피를 만져보고 있다. 왼쪽은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
EPA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서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꺾으며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시상식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우승 트로피를 만져보고 있다. 왼쪽은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

EPA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