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최순실 굿 증언한 무속인 “금전 기도…돈 잘 벌어 신나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11-14 13:4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순실 굿 한 서울 근교 신당 서울 근교에서 신당을 운영하는 70대 여성 무속인 A씨는 14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최순실이 가끔 찾아와서 내가 굿을 해줬다”고 말했다. 사진은 신당의 모습. 연합뉴스

▲ 최순실 굿 한 서울 근교 신당
서울 근교에서 신당을 운영하는 70대 여성 무속인 A씨는 14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최순실이 가끔 찾아와서 내가 굿을 해줬다”고 말했다. 사진은 신당의 모습.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국정 농단을 일으킨 최순실(60)씨가 지난해 봄까지 신당(神堂)을 찾아 수차례 굿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70대 무속인 A씨는 “최순실이 가끔 찾아와서 내가 일(굿)을 해줬다. 주로 금전 쪽의 기도를 해달라고 했다”며 최씨가 200~300만원씩을 내고 몇차례 굿을 한 사실을 밝혔다.

그는 최씨에 대해 “매번 혼자 왔고 남편 얘기를 꺼내지 않아 결혼을 못 한 줄로 알았다. 딸이 있는 것도 몰랐다”며 “(최씨가) 작년까지 돈을 잘 벌어 신이 나 있었고 태도는 공손한 편이었다”고 회상했다.

또한 “최순실이 여기 한참 다니다가 작년 봄부터 딱 끊었다. 다니다가 안 오고 또 다니다가 안 오고, 절에 가기도 했던 것 같다. 열심히 다녔어야 했는데”라고 덧붙였다.

A씨는 굿과 관련해서 “초하룻날에 쌀을 한 번씩 갖다 바치면 내가 기도를 해주고, 7만원을 더 내면 초를 켜준다”며 “굿은 한 번에 150만원인데 음식 차리고 법사 쓰고 하면 남는 게 없다”고 설명했다.

A씨는 ‘최씨가 무당이다’는 소문에 대해 “틀렸다”며 자신이 내림굿을 해준 ‘신아들’이 7∼8명이지만 “최씨는 신내림을 받은 무당은 아니었다”고 했다.

TV 뉴스를 통해 최씨가 구속된 사실을 알았다는 A씨는 “최순실이 돈복을 많이 타고났고, 권력을 가지고 살 팔자이다”면서도 “지금은 수가 많이 나쁘다. 올해 죽을 수를 넘으려고 저런 일이 났다”고 풀이했다.

또 “범띠가 아닌데도 호랑이가 한 마리 들었다”며 “지금도 잡혀가서 돈을 엄청나게 쓰는데, (돈을) 지켜야지. 나한테 오다가 안 와서 이렇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A씨는 최순실씨가 대통령의 연설문을 수정해주고 고급 외제차를 선물 받았다는 소문에 대해 “연설문 같은 것을 본 적이 없다. 나는 쓸데 없는 말 안 한다”며 부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