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K배우’ 폭로 A씨 정체가 왜?…“상당한 파급력 있을 듯”

‘K배우’ 폭로 A씨 정체가 왜?…“상당한 파급력 있을 듯”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1-10-19 22:06
업데이트 2021-10-19 22:1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배우 김선호. 솔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선호. 솔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K 배우 낙태종용’ 폭로 A씨
“‘김선호 아닙니다’ 댓글 쓴 적 없다”
이진호 “정체 밝혀지면 상당한 파급력”


전 연인 ‘배우 K씨’에게 낙태를 회유당했다고 폭로한 여성 A씨가 ‘특정 댓글’을 달지 않았다는 해명에 나섰다. 언급된 K씨는 배우 김선호씨로 지목받고 있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지난 17일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글을 올린 A씨는 해당 게시글의 머리글을 수정했다. 이어 A씨는 “어떤 댓글도 썼다가 빛삭(빠르게 삭제)한 적 없다”고 밝혔다.

그는 “포토샵을 하면서까지 제 댓글이라고 사칭하는 의도가 다분히 궁금하다. 이 정도 글만으로도 그분은 알 거다”며 “글쓴이인 저는 다시 말씀드리지만 그런 댓글을 달았다 지운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한 네티즌은 A씨의 게시글에 댓글을 남기고 “아까 쓰니(글쓴이)가 빛삭한 댓글”이라며 화면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이 사진에는 A씨의 아이디로 작성한 ‘김선호 아닙니다’라는 댓글이 남겨져 있다. 하지만 이 댓글은 조작이라는 게 A씨의 주장이다.

증거 제시하라는 요구에…“법적인 이유로 올리지 않은 것뿐”
A씨는 폭로 내용에 대한 증거를 제시하라는 네티즌의 요구에 “많은 분들이 사진을 올리라고 하는데 그건 어렵지 않다”면서 “사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인 이유로 올리지 않은 것뿐”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최근 대세로 떠오른 ‘K배우’와 지난해 초부터 4개월 전까지 교제한 사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임신 사실을 전하자 K배우가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원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거짓말로 낙태를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K배우는 아이를 지우기 전 “2년 뒤 결혼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아이를 지운 후에는 수술비와 병원비 명목으로 200만원을 줬다는 게 글쓴이의 주장이다. 이후 자주 짜증을 내는 등 감정 기복을 보이다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한다.

글쓴이는 “적어도 결혼을 생각하고 혼인을 빙자해 아이까지 지우게 했다면, 헤어진 뒤에 할 수 있는 기본적 예의가 있지 않냐”며 “자신의 광고 위약금이 무서워 저와 반려견까지 무책임하게 버린 것에 대해 후회라도 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배우 김선호
배우 김선호
이진호 “A씨의 정체가 밝혀진다면 상당한 파급력 있을 것”
폭로글이 게재된 후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는 대세 배우 K에게 낙태를 종용받았다고 주장한 A씨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이씨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전 여친 정체가 왜? 김선호 쩔쩔매는 진짜 이유’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씨는 영상을 통해 “A씨의 글 전부를 무비판적으로 믿기는 어렵다”며 “김선호 입장에선 큰 문제가 있다. 진위 여부와 별개로 A씨가 실제 연인 관계였다”고 말했다.

이어 “김선호의 전 연인 A씨의 정체가 밝혀진다면 상당한 파급력이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앞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K배우로 김선호씨가 지목 받고 실명이 거론됐다. 그러자 그를 모델로 발탁했던 기업과 브랜드들은 관련 사진을 내리고 영상을 비공개 전환하는 등 ‘빠른 손절’에 나섰다.

이에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길 바란다”고 입장을 전했다.

김선호는 현재 출연 중인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를 취소했다.

소속사 측은 “20일 진행 예정이었던 김선호 배우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는 내부 사정으로 인해 취소됐다”며 “빠르게 입장을 전달하지 못한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이 ‘내부 사정’이라고 밝혔지만, 일각에선 김선호가 이른바 ‘K배우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되며 논란이 이어지자 이에 부담을 느껴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