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임신한 10대? 출산 휴가 쓰세요”…‘퇴학 금지’ 시킨 나라

“임신한 10대? 출산 휴가 쓰세요”…‘퇴학 금지’ 시킨 나라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3-02-20 10:45
업데이트 2023-02-20 10: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10대 임신 자료사진(본 기사와 관련없음). 123RF
10대 임신 자료사진(본 기사와 관련없음). 123RF
태국에서 10대 학생들의 임신이 사회 문제로 떠오르자 정부가 임신한 학생에 대한 퇴학이나 전학을 금지하고 출산 휴가를 허용하기로 했다.

19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고등교육과학연구혁신부와 교육부는 임신한 학생의 교육받을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장관 규정을 신설해 전날(18일) 왕실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 정책에 따라 대학을 비롯한 태국의 모든 교육 기관은 임신한 학생을 퇴학시키거나 본인 의사에 반해 다른 학교로 전학시킬 수 없다.

또한 대학 등은 학생들에게 출산 휴가를 허용하고 수업 일정을 조정해줘야 한다.

태국은 성에 대한 인식이 개방적인 편이다. 하지만 10대들의 임신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자 정부는 임신하는 10대의 수를 줄이고 이른 나이에 출산한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해왔다.

15~19세 임신은 2019년 1천 명당 31명에서 지난해 25명으로 떨어졌다. 10~14세 임신은 같은 기간 1000명당 1.1명에서 0.9명으로 떨어졌다.

정부는 1000명당 임신을 15~19세 15명, 10~14세 0.5명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지 교육부에 따르면 2016년 청소년 임신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이후 임신한 학생들의 중퇴율도 감소했다. 2016년 기준 임신한 학생 중 13.7%가 학교를 계속 다녔고 2021년에는 이 비율이 33.8%로 상승했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