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멧돼지 습격사건

[길섶에서] 멧돼지 습격사건

황비웅 기자
황비웅 기자
입력 2024-04-17 02:12
업데이트 2024-04-17 02: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올해도 어김없이 벚꽃이 일찍 떨어져 아쉬운 계절이 찾아왔다. 매년 이맘때쯤 처가의 가족들은 장인어른 산소에 성묘를 간다. 지난 주말 우리 가족도 어김없이 성묘길에 나섰다. 그런데 와이프가 이번엔 삽질을 해야 하니 편한 복장을 하고 가라고 했다. 멧돼지가 산소를 습격해 봉분이 아주 엉망이 됐단다.

산소에 도착해 보니 예년보다도 훨씬 형편없이 망가져 있었다. 손위 처남이 손수 구매해 온 잔디를 적당히 삽으로 자른 뒤 봉분에 층을 만들어 심었다. 잔디 위에 흙을 뿌려 삽으로 무너지지 않도록 열심히 다져 준다. 이게 얼마나 갈지는 모르겠지만 안 하는 것보다는 낫겠지 하는 심정이었다.

인터넷을 보니 멧돼지의 산소 또는 농가 습격으로 다들 골머리를 앓고 있었다. 울타리 치기, 약품 사용하기 등 수많은 멧돼지 퇴치법이 등장했지만 아직은 연구 단계인 듯하다. 멧돼지 습격으로 피해를 보는 농민들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완벽한 퇴치법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황비웅 논설위원
2024-04-17 27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