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제3세력 ‘빅텐트’, 비전 없으면 모래성 될 뿐이다

[사설] 제3세력 ‘빅텐트’, 비전 없으면 모래성 될 뿐이다

입력 2024-01-09 23:08
업데이트 2024-01-09 23: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낙연 신당 급류, 4자 연대 본격화
비전 없는 몸집 불리기는 표심 우롱

이미지 확대
출판기념회에서 만난 이준석-이낙연
출판기념회에서 만난 이준석-이낙연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오른쪽부터)와 한국의희망 양향자 대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양 대표의 출판기념회에 나란히 앉아 있다.
연합뉴스
총선을 앞두고 창당을 추진 중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어제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출판기념회에서 만났다. 이 자리에 참석한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까지 제3지대의 ‘빅텐트’ 여부로 주목받는 4인방이 한데 모인 것이다. 정치적 비중으로 볼 때 이낙연·이준석 전 대표의 연대 여부가 특히 주목된다.

이낙연 전 대표는 내일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탈당과 신당 창당을 선언할 예정이다. 조응천 의원 등 민주당 비명계인 ‘원칙과 상식’ 소속 의원 4명이 하루 앞서 오늘 탈당과 함께 이낙연 전 대표와 보조를 맞출 태세여서 파장이 적지 않아 보인다. 그런가 하면 이준석 전 대표도 지난달 창당 선언 이후 온라인 당원 4만명을 모으며 세를 불리고 있다. 이들 스스로 여러 매체를 통해 연대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던 만큼 ‘낙준연대’를 넘어선 빅텐트 구성까지 가능할지 관심이 쏠린다.

이 시점에서 이들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두 거대 정당이 싫다는 표심을 겨눈 이들의 몸집 불리기가 대체 어떤 가치와 정치 비전을 지향하고 있느냐는 것이다. 이준석 전 대표만 해도 당원 모집에 열을 올리는 것 외에 무슨 정치를 하겠다는 건지 알기 어렵다. 그저 국민의힘 공천 과정에서의 이탈만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다. 공약 1호라며 공영방송 ‘낙하산 사장’ 차단 정책을 내세운 건 뜬금없기까지 하다. 앞으로 10가지 공약을 내세우겠다는데 그에 앞서 신당의 비전과 가치부터 밝히는 게 순서다.

이낙연 전 대표도 마찬가지다. 이재명 대표 체제의 민주당이 지금처럼 사당화의 길을 걷고 있는 상황을 끊어야 한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있다고 본다. 당 쇄신 요구가 거부된 이상 탈당과 창당도 선택지로 가능한 일이다. 다만 이념이나 정치 행보에서 맞은편에 있던 이준석 전 대표와 손을 잡겠다면 적어도 신당의 비전과 명분이 무엇인지 밝히고 나서 어떤 비전과 가치가 맞아서 연대가 가능한지 말하는 것이 순서 아닌가. 그저 제3지대 신당들끼리 만나 합종연횡하겠다는 정치공학적 계산 외에 무슨 의미가 있나.

거대 양당 중심의 기존 정치 구도에서 최근의 신당 창당 움직임은 유권자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 준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측면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들의 연대가 단순히 몸집 불리기만을 노린 것이라면 이 또한 유권자를 우롱하는 일이다. 보다 근본적인 비전과 가치를 고민하기 바란다.
2024-01-10 27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