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회장 건강 이상설’ 찌라시에 장중 14% 급등한 종목

‘명예회장 건강 이상설’ 찌라시에 장중 14% 급등한 종목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
입력 2024-06-14 15:00
업데이트 2024-06-14 16: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 일제히 급등

이미지 확대
정몽구 명예회장
정몽구 명예회장
현대모비스의 주가가 14일 장중 14%까지 급등했다. 증권가를 중심으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의 건강을 둘러싼 ‘찌라시’가 퍼진 데 따른 것으로, 현대모비스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현대모비스 주가는 이날 장중 한때 14.45%까지 치솟았다. 현대글로비스(11.92%)를 비롯해 현대오토에버 (4.58%), 현대로템(2.90%) 등 계열사들의 주가도 동반 상승세다.

이날 증권가에서 정 명예회장의 건강 이상설이 제기되면서 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대한 기대감에 주가가 일제히 급등한 것으로 분석된다. 증권가에는 이날 정 명예회장이 아산병원 VIP실에서 별세했으며, 17일 관련 발표가 있을 예정이라는 ‘찌라시’가 돌았다.

정 회장은 1938년생으로 올해 86세의 고령이다. 정 회장은 지난 2020년 7월 대장게실염으로 병원 입원 치료를 받던 당시에도 증권가를 중심으로 위독설과 사망설이 돌았다.

이에 대해 현대모비스는 공시를 통해 “상기 풍문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현대차의 지분 21.64%를 가지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순환출자 구조는 현대모비스→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로 이어져 현대모비스가 사실상 현대차그룹의 지주회사에 해당한다. 정 명예회장은 현대모비스 지분을 7.16% 가지고 있다.
김소라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