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콘도 최대 25명 고용허가 외국인 채용…서비스업 4490명 첫 배정

호텔·콘도 최대 25명 고용허가 외국인 채용…서비스업 4490명 첫 배정

박승기 기자
박승기 기자
입력 2024-04-02 13:17
업데이트 2024-04-02 13:1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고용부, 올해 2회차 4만 2080명 고용허가 접수
한식당은 주방보조원 최대 2명까지 채용 가능

이미지 확대
‘24년 제1차 고용허가제 중앙-지방 협의회’
‘24년 제1차 고용허가제 중앙-지방 협의회’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로얄호텔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외국인력 도입·체류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식 및 24년 제1차 고용허가제 중앙-지방 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2.28/뉴스1
한식 음식점과 호텔, 콘도업종에서도 이달부터 외국인 근로자 고용허가 신청이 가능해진다.

고용노동부는 오는 22일부터 내달 3일까지 전국 지방고용노동관서를 통해 고용허가제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2024년도 2회차 신규 고용허가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고용허가 발급 규모는 총 4만 2080명이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2만 5906명, 조선업 1824명, 농축산업 4955명, 어업 2849명, 건설업 2056명 등이다. 초과 수요에 대해서는 2만명의 탄력 배정분을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부터 서비스업에 4490명이 배정돼 한식 음식점, 호텔·콘도업에서도 외국인 근로자 고용허가를 신청할 수 있다.

이들 업종이 지속적인 인력난을 호소하면서 올해부터 고용허가제 업종에 추가됐다.

음식점업은 주요 100개 지역의 한식 음식점 중 일정 사업경력(내국인 직원 수에 따라 5∼7년) 이상 업체에서 주방보조원에 한해 비전문 취업비자(E-9)로 들어온 외국인을 최대 2명까지 고용할 수 있다.

호텔·콘도업의 E-9 외국인 고용은 서울·부산·강원·제주 4개 지역이 대상이다. 내국인 직원 수에 따라 사업장별로 4명에서 최대 25명까지 건물 청소원과 주방 보조원 채용이 가능하다.

외국인 근로자 고용을 원하는 사업주는 7일간의 내국인 구인 노력을 거친 후 관할 지방고용노동관서나 홈페이지(www.work24.go.kr)를 방문해서 신청하면 된다.

2회차 고용허가 신청 결과는 내달 21일 발표된다. 발급은 제조업·조선업이 22∼28일, 나머지 업종은 29일부터 6월 4일 사이에 이뤄진다. 정부는 산업현장 인력난 해소를 위해 올해 16만 5000명의 외국인력을 도입할 계획이며 3~4회차 고용허가 신청은 각각 오는 7월과 10월 접수할 예정이다.
이미지 확대
‘24년 제1차 고용허가제 중앙-지방 협의회’
‘24년 제1차 고용허가제 중앙-지방 협의회’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로얄호텔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외국인력 도입·체류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식 및 24년 제1차 고용허가제 중앙-지방 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2.28/뉴스1
세종 박승기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